[특집]위기는 기회...온택트는 K팝 무대


[온택트 콘서트 시대⑤]성장성 무한..."전문인력 양성 시급"

[조이뉴스24 박재덕 기자] 언택트 시대, '온택트' 콘서트 붐이 일고 있다. K팝 스타들이 방구석 1열을 공연장으로 만들었고, 지구촌 팬덤을 집결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뚫기 위한 돌파구에서 나아가, 최첨단 기술이 총망라 된 온택트 공연으로 진화됐다. K팝 그룹들이 미래 콘서트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면서 전세계 음악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편집자주]

바야흐로 '온택트 콘서트 전성시대'다. '온택트'란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외부와의 연결(on)을 더한 개념. 사회적 거리두기 속 새로운 공연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

◆ K팝이 주도한다

온택트 콘서트는 아티스트가 관객 없이 무대에서 공연을 펼치고, 그 공연을 유튜브나 네이버 브이라이브 등 영상 플랫폼을 통해 전세계에 송출하는 시스템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자사 소속 아티스트를 내세운 '비욘드 라이브'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을 위시로 위버스 내 '방방콘 The Live'를 선보였다. 여기에 (여자)아이들, 빅톤, 정용화, 트와이스, 모모랜드 등 한류 아티스트들이 비대면 콘서트 및 팬미팅 등을 진행했고 또 예정하고 있다.

방탄소년단 '방방콘 The Live'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

비대면 콘서트가 앞다퉈 등장하면서 K-POP은 새로운 수익 구조를 창출해냈다. 영상 콘텐츠를 단순히 아티스트와 팬 사이를 가깝게 하는 역할로 그치게 하지 않고, 유료로 콘텐츠를 공개하며 공연 중단으로 타격 받은 매출을 메우고 있다.

'비욘드 라이브'의 경우 슈퍼엠, 웨이션브이, NCT드림, NCT127, 동방신기, 슈퍼주니어를 내세워 총 6개 공연을 진행했다. 공연당 접속자 수는 평균적으로 약 10만명이 시청했으며, 1인당 시청료는 오프라인 공연의 3분의 1 정도 가격인 3만 3000원임을 미뤄봤을 때 시청 수익은 약 2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방콘 The Live' 역시 온라인 티켓 값이 최대 3만9000원이었고 유료 접속자 수는 75만명을 넘어서 250억원이 넘는 수익을 거둬들였다. '방방콘 The Live'는 총 107개 지역에서 시청됐고, 최고 동시 접속자 수는 75만 6600여 명에 달했다.

비대면콘서트는 또한 기술 구현의 각축장으로도 부상하고 있다.

'Beyond LIVE'의 경우 3D 그래픽과 AR(증강현실) 기술을 무대에 접목해 보는 이들에게 보다 다채로운 화면을 제공 중이다. 공연의 네 번째 주자였던 NCT 127(5월 17일 공연)의 콘서트부터 '멀티캠' 기능으로 무대 풀샷부터 멤버별 앵글까지 총 10개의 화면을 제공했다.

방탄소년단과 마찬가지로 공연 생중계 영상과 팬들의 응원봉을 실시간으로 연동해 '안방 1열' 팬들에게 함께 공연을 즐기며 응원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해 관람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최첨단 증강현실(AR)과 함께 디지털 인터랙션, 화려한 아트워크 등 우수한 기술은 나날이 진화 중이다.

슈퍼주니어의 ‘Beyond the SUPER SHOW’ [사진=Label SJ]

◆ "밝은 미래...해결과제도 만만치 않아"

온택트 콘서트의 미래는 밝다.

'온택트 콘서트'는 오프라인 콘서트와 달리 접근성에 제한이 없다. 기술적 토대 위에 무제한 수용 인원이 입장 가능하고, 모든 관객이 평등하게 아티스트의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다.

관객들의 관람 편의성도 뛰어나다.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편안한 자세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고화질의 대형TV나 모니터까지 갖춘다면 현장 VIP석 부럽지 않을 만큼, 아티스트의 숨소리나 땀방울을 느낄 수 있다.

티켓 가격도 오프라인 콘서트와 비교해 저렴한 편이다. 결국 온택트 콘서트가 다양하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좋은 자원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하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온택트 콘서트가 K팝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주류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전문인력 양성, 전문공연장 마련, 다양한 플랫폼 확대, 증강현실 기술 및 수준 높은 영상과 디지털 인터랙션의 진화 등이 요구된다.

이런 조건들이 만족된다면 콘텐츠의 완성도 못지않게 확산성이 주목받고 있는 시대에 온택트콘서트의 입지는 더욱 공고해질 전망이다.

오재헌 원핏라이브(1FEET LIVE) 대표는 "온택트 공연은 사람들과 ‘접촉하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접촉하는 방식을 바꾼다’는 것에 방점을 두어야 한다"며 "단순히 온라인을 통해 공연을 송출하는 것이 아니라 엔드유저가 사용하는 각종 디바이스를 통해 어떻게 실시간 쌍방향으로 소통하고 체험하게 할 것이냐에 대한 고민을 담아야 진정한 언택트 콘서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해 4차 혁명이 가속화 될 것이기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실내에서 각종 문화, 레저, 경제활동을 즐기는 홈코노미(Home + Economy)가 일반화된다. 이로 인해 집관(집에서 관람), 혹은 방구석 1열 문화가 확산되며, 현장감이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융합콘텐츠를 활용한 몰입형 미디어 서비스가 각광 받을 전망이다.

오재헌 대표는 "K팝 및 공연업계가 이러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빠르게 수용한다면 K팝의 글로벌 진출에 있어 시공간을 넘어서는 새로운 거대한 문화콘텐츠 시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K팝을 필두로 공연업계가 OTT 및 관련업계와 지금보다 더 친화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온택트 콘서트가 팬들과 아티스트를 동시에 만족시키며 지평을 확대할 지 주목된다.

모모랜드가 7월 25일 조이천사콘서트를 열고 팬들을 만난다. [조이천사콘서트]

☞티켓 예매 모모랜드 조이천사콘서트 티켓 예매

조이뉴스24 박재덕기자 avalo@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