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 "돈·권력 있다 교만하지 말라"…故이 회장 마지막 편지는 가짜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고(故) 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편지로 알려진 글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지난 25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이후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고(故) 이 회장이 생전에 남겼다는 '마지막 편지'가 화제를 모았다.

'나의 편지를 읽는 아직은 건강한 그대들에게'로 시작하는 글은 돈이나 명예보다 건강과 생명이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으로 이뤄져있다. 이 글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이건희 회장이 쓴 것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고(故) 이건희 회장의 마지막 편지로 알려진 글이 온라인 상에서 화제다. [사진=온라인 캡처]

故 이 회장의 쓴 편지가 아니라고 밝혀진 이 글은 "아프지 않아도 해마다 건강검진을 받아보고, 목마르지 않아도 물을 많이 마시며, 괴로운 일이 있어서 훌훌 털어버리는 법을 배우며, 양보하고 베푸는 삶도 나쁘지 않으니 그리 한 번 살아보라"고 적혀있다.

또 "돈과 권력이 있다 해도 교만하지 말고 부유하진 못해도 사소한 것에 만족을 알며 피로하지 않아도 휴식할 줄 알며, 아무리 바빠도 움직이고 또 운동하라"라며 "3000원짜리 옷 가치는 영수증이 증명해주고 3000만원짜리 자가용은 수표가 증명해주고, 5억짜리 집은 집문서가 증명해주는데 사람의 가치는 무엇이 증명해주는지 알고 있느냐. 바로 건강한 몸이다. 건강에 들인 돈은 계산기로 두드리지 말라"라고 건강을 강조했다.

이어 "건강할 때 있는 돈은 자산이라고 부르지만 아픈 뒤 그대가 쥐고 있는 돈은 그저 유산일 뿐이다. 세상에 당신을 위해 차를 몰아줄 기사는 얼마든지 있고, 세상에서 당신을 위해 돈을 벌어줄 사람도 역시 있을 것이오! 하지만 당신의 몸을 대신해 아파줄 사람은 결코 없을 테니. 물건을 잃어버리면 다시 찾거나 사면 되지만 영원히 찾을 수 없는 것은 하나뿐인 생명이라오. 내가 여기까지 와 보니 돈이 무슨 소용이 있는가요?"라고 적었다,

한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some@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