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츠, 라자래바와 맞대결 판정승…GS칼텍스 2연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2연승과 함께 승률 5할을 달성했다.

GS칼텍스는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9 29-27)으로 이겼다. GS칼텍스는 이로써 4승 4패(승점13)이 되며 3위를 지키며 IBK기업은행과 격차를 좁혔다.

IBK기업은행은 2위를 유지했으나 최근 3연승 상승세가 한 풀 꺾였다. 5승 3패(승점15)가 됐다.

GS칼텍스 러츠가 지난 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 도중 공격 득점을 올린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GS칼텍스는 주포 러츠(미국)가 두팀 합쳐 가장 많은 28점을 올리며 승리 주역이 됐다. 그는 공격성공률도 50%로 준수했다. 이소영이 5점에 그쳤으나 센터 한수지가 블로킹 4개를 포함해 8점, 세터 안혜진이 서브 에이스 하나와 가로막기 2회 등 5점으로 힘을 보탰다.

강소휘는 1, 2세트 교체로 나왔으나 3세트 선발로 출전해 6점을 냈다. 유서연은 12점을 기록하며 최근 팀내 두 번째 공격 옵션으로 자리를 잡고있다.

IBK기업은행은 라자레바(러시아)가 17점을 올렸으나 공격성공률이 37.5%로 러츠와 비교해 떨어졌다. 김수지가 8점, 부상에서 회복해 코트로 돌아온 김희진과 표승주가 각각 7점씩을 올렸지만 소속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GS칼텍스는 1, 2세트를 연달아 가져가며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IBK기업은행은 3세트 반격에 나섰고 양 팀은 듀스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GS칼텍스는 듀스에서 웃었다. 27-27 상황에서 러츠가 시도한 오픈 공격이 성공해 매치 포인트를 앞뒀다. IBK기업은행은 다시 듀스를 노렸으나 라자레바가 시도한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면서 고개를 숙였다.GS칼텍스는 안방에서 기분좋운 승점3을 챙겼다.

GS칼텍스 선수들이 지난 1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 도중 공격 성공 후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