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이재영 제 몫 흥국생명 '거침없이 8연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적수가 없다.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연승을 8연승으로 늘렸다.

흥국생명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건설과 홈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7 25-14 25-23)으로 이겼다. 흥국생명으 8승 무패(승점22)로 1위를 지켰다. 반면 현대건설은 6연패로 몰렸고 2승 6패(승점5)로 5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쌍포' 김연경과 이재영이 각각 17, 14점씩을 올렸고 루시아(아르헨티나)도 9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루소(벨기에)가 각각 11,12점씩 올리며 분전했지만 소속팀 연패를 막기에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1, 2세트를 비교적 쉽게 가져왔다. 김연경과 이재영이 코트를 누비며 공격을 성공했다. 반면 현대건설은 이렇다할 반격을 하지 못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지난 7일 열린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 도중 서브를 넣기 위해 토스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그러나 3세트는 달랐다. 양효진과 루소 그리고 정지윤이 공격에 가세하며 세트 초반부터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13-14로 끌려가는 상항에서 이재영의 오픈 공격과 김미연의 서브 에이스가 나오며 15-14로 리드를 잡았다.

현대건설이 다시 힘을 내 추격했으나 흥국생명은 다시 달아났다. 이번에는 김연경의 공격에 이어 이다영의 서브 에이스로 21-19로 점수 차를 벌렸다.

3세트 승부는 막판에 갈렸다. 현대건설은 22-22 상황에서 나온 정지윤의 센터 라인 오버 범실이 뼈아팠다.

흥국생명은 리드를 다시 잡은 뒤 루시아의 오픈 공격으로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현대건설은 고예림이 듀스를 노리고 시도한 오픈 공격이 라인을 벗어나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 세터 이다영(왼쪽)과 이재영이 지난 7일 열린 IBK기업은행과 홈 경기 도중 소속팀이 득점을 올리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조이뉴스24 인천=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