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요미→권진아 도전장…박진영 '촌스러운 사랑노래' 주인은?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박진영의 신곡 '촌스러운 사랑 노래'의 주인이 가려진다.

4일 공개되는 '고스타 버스타(GoStar BuStar)'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박진영의 자작곡 ‘촌스러운 사랑 노래’의 주인 찾기 프로젝트가 이어진다.

지난주 방송에서 박진영의 극찬을 받았던 금잔디를 비롯해 박진영과 김태우를 놀라게 한 의외의 음악 재능을 지닌 펭수, 재치와 노래 실력을 모두 갖춘 카피추의 무대가 시선을 모았고 이날 또 다른 참가자들의 무대가 공개된다.

‘고스타 버스타(GoStar BuStar)’에서 박진영의 '촌스러운 노래' 주인공을 찾는다. [사진=P&B엔터테인먼트]

먼저 '트로트계의 요정' 요요미가 나선다. 요요미는 '촌스러운 사랑 노래' 주인 찾기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된 이유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면 박진영 선배님을 뵙고 싶어서 참가하게 됐다. 또 다른 이유는 고등학교 1학년 때 JYP 오디션을 본 적이 있었다. 1차에 합격하고 2차 오디션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아버지께서 혼나서 못 가게 됐다"며 비화를 전한다.

요요미는 '촌스러운 사랑 노래'에 대해 "들었을 때 딱 저를 보는 것 같았다"며 자신감을 드러낸 후 자신만의 유니크한 목소리로 '촌스러운 사랑 노래'를 해석, 평소 밝은 이미지와는 상반되는 애절한 감성을 완벽하게 표현해낸다. 이에 박진영은 만족감을 드러내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어 등장한 아티스트는 김태우의 절친이자 '고스타버스타' 최다 출연자 KCM의 부캐릭터 '김치맨'이었다. 그의 독특한 콘셉트와 패션에 김태우와 박진영은 웃음을 감추지 못한다. 김치맨은 "이 '촌스러운 사랑 노래'는 내 곡이라고 생각한다. 이 곡은 하늘이 주신 나의 곡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특유의 미성과 고음으로 감미로운 무대를 완성해냈다.

박진영과 'K팝스타'에서 인연을 맺은 감성 싱어송라이터 권진아도 나선다. 박진영은 권진아에 대해 "저에게 있어 절대 잊을 수 없는 참가자 중 한 명이다. 정말 너무 노래를 잘한다. 권진아가 프라이머리의 '시스루'라는 곡을 불렀을 때 제가 정말 좋아했었다. 제 가요 플레이리스트에는 단 38곡만 있는데 그 노래가 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항상 갖고 있다"며 칭찬한다. 권진아는 귀를 사로잡는 매력적인 목소리와 자신만의 감성으로 '촌스러운 사랑 노래'를 선보였다. 박진영과 김태우는 박수와 함께 "앞서 금잔디나 요요미 등 참가자들께서 자신만의 스타일로 불러주셨는데 이렇게 권진아의 팝 R&B 스타일로 들으니 굉장히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낸다.

다음 무대는 부산에서 올라온 세 남자가 만든 그룹 순순희가 꾸민다. 순순희는 "2018년도 4월 앨범을 내며 데뷔를 했고 발라드 그룹으로 활동하게 됐다. 어머니들 성함의 끝자를 따서 팀 이름을 지었다"고 자신들을 소개한 후 '촌스러운 사랑 노래'의 후렴을 각자의 매력으로 표현해 버스 안을 감미로움으로 가득 채웠다.

프로 가수들에 이어 유튜버들의 활약이 이어진다. 아이 둘의 엄마이자 유튜브 활동을 하고 있는 글로우맘은 "어렸을 때 피아노를 배웠는데 취미 생활로 음악을 하고 있었다. 하고 싶었지만 남는 시간이 없어서 고민을 하고 있었는데 유튜브를 통해 좋아하는 것을 해보자 하는 맘으로 도전하게 됐다"고 참여 사연을 밝힌다. 글로우맘은 자신의 맑고 청아한 음색에 맞춰 '촌스러운 사랑 노래'를 선보여 박진영을 미소 짓게 한다.

연습생 이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유튜버 빛나는 유진의 무대도 공개된다. 빛나는 유진은 과거 JYP 오디션을 봤던 사실을 밝힌 후 '슈퍼스타 K'에서 심사를 하던 김태우와 만났던 과거를 공개한다. 박진영은 "이 자리에 빛나는 유진을 초대하게 된 것은 노래를 가장 잘 해서가 아니라 정말 자기 이야기처럼 불러서 초대하게 됐다"고 말한다. 빛나는 유진은 자신만의 맑은 목소리로 노래를 소화, "순수한 소녀가 부르는 것 같다"는 심사평을 듣는다.

마지막 참가자는 박진영의 기대를 모은 유튜버 지현이다. 박진영은 "이 친구는 다른 사람 같지 않다. 그냥 지현 같다. 제가 못 들어본 창법과 목소리, 감성을 가진 친구다. 프로 가수들이 등장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참가자로 지현의 무대를 기대하고 있었다"라고 밝히며 지현을 감동하게 한다. 독특한 목소리와 자신만의 감성으로 '촌스러운 사랑 노래'를 소화, 앞선 참가자들과는 다른 자신만의 매력으로 박진영과 김태우를 몰입하게 한다.

참가자들의 무대가 모두 끝난 후 박진영은 우승 후보를 고심 끝에 결정한 후 영상 통화로 주인공을 직접 만난다. 과연 박진영과 김태우가 선택한 '촌스러운 사랑 노래'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지 관심을 모은다.

'고스타 버스타(GoStar BuStar) – 지금 태우러 갑니다'는 김태우가 멀티 콘텐츠를 수행할 수 있는 45인승 멀티버스 스튜디오를 이용해 게스트가 원하는 목적지나 맛집, 만나고 싶은 사람을 찾아가는 모바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