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 사망, '쇼미3'→마약·폭행 구설수...다시다난 인생 마침표(종합)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래퍼 아이언이 사망했다. 2014년 서바이벌 출격 후 약 7년간의 다사다난한 연예계 인생도 마침표를 찍었다.

경찰에 따르면 아이언은 25일 오전 10시 25분께 서울 중구 한 아파트 화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아파트 경비원이 신고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향년 28세.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1992년생 래퍼 아이언은 2014년 Mnet '쇼미더머니3'에 출격해 인상적인 랩 실력으로 많은 호평을 이끌어내며 준우승을 거머쥐었다. 당시 그는 '독기', 'I AM'을 발표하며 화제몰이에 성공했다.

이후 아이언은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며 본격 데뷔 일로를 걸었다. 2015년 발표한 'blu'에서는 헤어진 연인에게 거침없이 내뱉는 독설 형식의 랩으로 화제를 모았다.

아이언은 '언프리티 랩스타' 경연곡 'Puss'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고, 이듬해 첫 정규앨범 'ROCK BOTTOM'을 발표하며 활발히 음악을 선보였다.

당시에도 아이언은 가식과 위선 가득한 세상에서 본연의 모습이 되기 위해서는 가장 밑바닥으로 내려가야 한다는 자극적인 가사로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아이언의 음악 활동은 2016년을 기점으로 마무리됐다. 마약, 폭행 구설수가 잇따르며 꾸준히 자숙을 이어왔기 때문이다.

아이언은 2016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징역 8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2018년 여자친구가 자신의 성관계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해 또 한 번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아이언은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해 12월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자신에게 음악을 배우던 미성년자 A씨를 야구 방망이로 폭행한 혐의로 현장 체포됐다. 아이언은 A씨에게 엎드린 자세를 취하게 한 뒤 야구방망이로 수십차례 내려쳤으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억울함을 토로해 대중의 공분을 샀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