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업계 최초 GA…미래에셋금융서비스 출발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미래에셋생명은 자회사형 법인보험대리점(GA)인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현판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행사에는 미래에셋금융서비스 대표이사를 맡게 된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 변재상 미래에셋생명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보험상품개발과 판매조직을 분리하는 일명 '제판분리'는 보험 선진국을 중심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소비자로서는 보험 상품을 구매할 때 여러 회사의 상품을 비교 분석해 본인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선택할 수 있으며, 보험회사는 혁신 상품의 개발과 고객서비스, 자산운용에 집중할 수 있다.

판매회사는 마케팅 인프라를 집적해 단순 보험판매회사가 아닌 종합자산관리 전문회사로 도약할 수 있다.

보험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제판분리의 성공을 목표로 미래에셋생명은 작년 12월 채널혁신추진단을 출범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영업제도 및 조직을 재정비하고, IT 인프라를 구축했다.

[사진=미래에셋금융]

또, 지난달에는 700억 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하며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자본금은 약 900억 원으로 확대했다. GA 업계 1위인 지에이코리아의 자본 규모가 350억 원 수준인 것을 고려하면 대규모 투자인 셈이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전국적으로 41개의 사업본부를 운영하는 새로운 조직으로 발돋움하며 이날부터 FC 3500여 명이 본격적으로 고객 맞이를 시작한다.

미래에셋금융서비스는 GA 특유의 장점을 살려 모든 보험상품을 비교 분석해 최선의 포트폴리오를 제시하고, 모바일 중심의 디지털 인프라 구축 및 다양한 금융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선제적으로 8개 손해보험사 및 6개 생명보험사와 제휴를 마치고 다양한 보험상품 포트폴리오 구성이 가능하도록 영업시스템을 갖췄다.

미래에셋생명에서 10년 동안 최고경영자(CEO) 역할을 수행한 하만덕 부회장이 미래에셋금융서비스의 수장으로 직접 진두지휘에 나서 제판분리의 성공적인 안착과 함께 보험업계의 새로운 경영 모델을 구현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