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득점포 재가동…홀슈타인, 함부르크와 무승부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재성(29, 홀슈타인 킬)이 오랜만에 골맛을 봤다.

홀슈타인 킬(이하 킬)은 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에 있는 폴크스파르크 슈타디온에서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2(2부리그) 함부르크와 2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렀다.

이재성은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고 전반 8분 선제골 주인공이 됐다. 올 시즌 리그 5호골이다.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서 뛰고 있는 이재성(가운데)이 9일(한국시간) 열린 함부르크와 원정 경기에서 리그 5호골을 넣었다.

그는 야니크 뎀이 보낸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달(2일) 9일 열린 포르투나 뒤셀도르프와 20라운드 경기 이후 한 달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또한 독일축구협회(DFB) 포칼(컵대회)에서 넣은 두 골을 더하면 올 시즌 7호골이다. 그러나 킬은 이재성의 선취골을 지키지 못했다.

전반 23분 지몬 테로데에 동점골을 내줬다. 두팀은 1-1로 비겼다. 킬은 승점 하나를 더하며 13승 7무 4패(승점46)로 리그 2위를 지켰다. 함부르크도 12승 7무 5패(승점43)로 3위에 자리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