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몸살 결장…SD 감독 "코로나19 아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김하성(26,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2021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결장했다. 샌디에이고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피오리아에서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를 치렀다.

김하성은 당초 신시내티전에 3루수 겸 3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경기 직전 닉 타니엘루가 선발 출전 명단에 올랐고 김하성은 결장했다.

샌디에이고 지역 일간지 '샌디에이고 유니언-트리뷴'도 김하성이 이날 시범경기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구단은 "김하성은 몸살 증상과 함께 감기 기운이 있다"면서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몸살 증세로 15일(한국시간) 열린 신시내티와 시범경기에 결장했다. [사진=뉴시스]

제이스 팅글러 샌디에이고 감독은 해당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김하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피오리아 지역이 최근 기온이 많이 떨어졌다. 이 때문에 감기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신시내티에 10-4로 이겼다. 김하성은 시범경기에서 타율 1할1푼1리(18타수 2안타)에 그치고 있다.

그러나 꾸준히 선발 기회를 얻고 있다. 수비에서도 주 포지션인 유격수 뿐 아니라 2, 3루수로 번갈이 나오고 있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