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디트로이트 상대 4이닝 무실점 쾌투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았다." 류현진(34,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헤서 호투했다.

류현진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클랜드에 있는 퍼블릭스 필드 앳 조커 머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2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볼넷은 하나도 내주지 않는 등 제구력도 좋았다.

투구수는 49개였고 직구 최고 구속은 148㎞까지 나왔다. 토론토는 디트로이트에 4-0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시범경기 첫승을 신고했다. 1선발에 어울리는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은 16일(한국시간) 열린 디트로이트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토론토가 4-0으로 이겼고 류현진은 시범경기 첫승을 신고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1회 선두타자 빅터 레예스를 4구째 삼진으로 돌려 세웠다. 깔끔한 출발이었다. 이어 타석에 나온 제이머 칸델라리오에게는 볼 카운트 2볼로 몰렸지만 이후 연달아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5구째 커브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세 번째 타자 로비 그로스먼은 우익수 뜬공으로 유도해 1이닝을 마쳤다. 2회도 좋았다. 선두타자로 나온 디트로이트의 강타자 미겔 카브레라를 상대로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돌려세웠다.

후속타자 니코 구드럼을 우익수 뜬공, 윌슨 라모스를 유격수 땅볼로 각각 처리하며 2회도 마쳤다. 3회는 위기가 찾아왔다. 류현진은 윌리 카스트로와 노마 마자라에 연속 안타를 맞아 무사 1, 2루로 몰렸다.

트레이드 마크 중 하나인 위기관리 능력이 돋보였다. 아이작 파레디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해 한 숨을 돌렸고 이어 레예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워 두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칸델라리오마저 헛스윙 삼진으로 유도해 무실점으로 해당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4회에도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첫 타자 그로스먼을 1루수 직선타로 잡았다. 잘 맞은 타구였지만 1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다시 만난 카브레라를 3루수 앞 땅볼로 유도해 두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고 후속타자 구드럼도 유격수 땅볼 처리했다. 그는 예정된 4이닝을 채우며 이날 임무를 다했다.

류현진은 지난 6일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상대로 올해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해 2이닝 1안타(1피홈런) 1볼넷 1개를 1실점 했다. 투구 수는 30개였다. 열흘 만에 다시 선발 등판해 호투로 화답했다. 시범경기 평균자책점도 4.50으로 1.50으로 낮췄다.

/류한준 기자(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