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봄이 졌다"…이낙연 "제가 부족했다"


[조이뉴스24 이다예 인턴 기자] 4·7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참패를 당한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저의 책임이 크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투표 다음날인 8일 이른 아침 페이스북을 통해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 4·7 재보선으로 표현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했다.

이어 "저희들이 부족했다"며 "국민의 실망과 분노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국민의 삶의 고통을 충분히 살피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저의 책임이 크다"며 "문재인정부 첫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서 제가 부족했다. 당원과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사진=조이뉴스24 포토 DB]

그러면서 "저는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며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 민주당 또한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고배를 마신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박 후보는 개표 결과가 확실해진 전날 자정께 SNS에 올린 글에서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을 인용하며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적었다.

이어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엎드려 큰절 올린다"면서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제가 모두 받겠다"고 밝혔다.

/이다예 인턴 기자(janaba@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