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빈집털이, 7월 넷째주가 제일 많아


[조이뉴스24 정미희 기자] 여름 휴가철에 발생하는 주택 침입범죄는 7월 넷째주 주말(금·토·일)에 가장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스원(대표 노희찬) 범죄예방연구소는 최근 5년간(2016~2020년) 여름 휴가철(7월 넷째주부터 8월 둘째주) 침입범죄 데이터를 분석한 이같은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휴가철 주말 3일간 침입범죄 발생율은 전체 범죄의 46.1%를 차지했다. 휴가철이 아닌 평상시 주말 침입범죄 발생 비율이 40.8% 인 것에 비해 5.3%가 증가한 수치다.

최근 5년간 휴가철 침입범죄 발생 비율 [사진=에스원]

시기별로 보면 휴가철이 본격 시작되는 7월 넷째주(7/19~7/25)가 휴가철 전체 침입범죄의 28%를 차지해 발생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휴가 극성수기인 8월 1주차와 광복절 연휴가 포함된 2주차가 각각 25%, 7월 5주차가 21%를 기록했다.

침입 시간대는 자정부터 오전 6시 사이(67%)인 심야 시간대에 침입범죄가 집중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오후 시간대 12~18시(22%), 야간 시간대 18~24시(11%) 순이었다. 침입 경로는 창문(45%), 출입문(33%), 베란다(22%) 등을 포함했다.

/정미희 기자(jmh@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