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기안84 안되고 전현무는 OK?…"방역지침 준수" 해명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예고편이 또 한 번 논란에 휘말렸다.

1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예고편에서는 전현무가 주최하는 '무무상회' 바자회 특집이 담겼다.

'나 혼자 산다' 박나래 키 전현무 기안84 성훈 단체 사진 [사진=MBC]

이 예고편에는 기안84 키 박재정 성훈 화사 김지석 이장원 등이 무무상회에 참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기안84의 마감샤워는 야외에서 진행됐음에도 거리두기를 이유로 사람을 부르지 않았으면서, 무무상회는 실내에서 진행되면서 여러 명의 인원을 불렀다며 우려를 표했다.

하지만 이번 '나 혼자 산다' 무무상회 특집은 방역 지침을 준수해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고편 공개 이후 다소 섣부르게 비판했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앞서 '나 혼자 산다'는 기안84 왕따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기안84가 웹툰 마감 기념 파티를 주최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전현무를 제외한 모든 출연진이 참여하지 않아 '왕따 논란'에 불을 지폈던 것.

이에 제작진은 "세심하게 챙기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이다. 출연자들은 전혀 잘못이 없으니 인신공격을 삼가달라"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