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타인' 김지수 "女배우 설 자리 많아지길"

"남성 배우들과 동등한 비중으로 연기, 행복했다"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김지수가 남녀 배우들의 비중이 균형을 이루는 영화 '완벽한 타인'을 통해 스크린에 돌아온 소감을 말했다.

16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영화 '완벽한 타인'(감독 이재규, 제작 필름몬스터)의 언론 배급 시사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과 배우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송하윤, 윤경호가 참석했다.

영화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예측불허 이야기. 배우 이서진이 오랜만의 스크린 컴백작으로 선택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다.

김지수는 석호(조진웅 분)의 아내이자 정신과 전문의 예진 역을 연기했다. 그는 이날 완성된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말하며 "내가 놓치고 간 부분이 많았지만 영화는 생각보다 훨씬 더 재밌게 나와서 다행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 배우들이 주인공인 영화들이 적은 한국영화계 현실에 대한 질문에는 "말씀하셨듯 여성 배우들이 설 자리가 별로 없다는 말을 한다. '완벽한 타인'이 잘 돼서 우리가 설 자리가 있으면 좋겠다"며 "너무 즐겁게 남성 배우들과 동등한 비중으로 같이 할 수 있어 즐겁고 행복했다"고 답했다.

또한 바른생활 변호사 태수 역의 유해진은 "내가 생각하기에 어쩔 수없는 상황 때문에 오는 웃음만 쫓아가는 영화가 아닌 것 같다"며 "조진웅이 연기하는 장면이나 한 가족의 장면 등 이 영화만의 요소들이 잘 들어가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런 면이 상당히 기억에 님는다"고 영화를 처음 본 소감을 말했다.

'완벽한 타인'은 오는 31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