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진선규 "'범죄도시'로 각인…새로운 이미지 보여줄 것"


[조이뉴스24 권혜림 기자] 배우 진선규가 '범죄도시'를 잊게 만들만한 새로운 활약을 예고했다.

17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영화 '극한직업'(감독 이병헌, 제작 어바웃필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병헌 감독과 배우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이 참석했다.

'극한직업'은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류승룡, 진선규, 이하늬, 이동휘, 공명 등이 출연한다. '스물' 이병헌 감독의 신작이다.

극 중 잠복근무보다 치킨 제조에 빼어난 재능을 가지고 있음을 알게 되는 마형사 역을 맡은 진선규는 전작들에서와 달리 코믹한 연기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영화 '범죄도시'의 위성락 역을 맡아 한국영화계의 발견으로 손꼽혔던 그는 이번 캐릭터를 통해 새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진선규는 "위성락과 마형사 둘 다 내게 좋은 캐릭터"라며 "위성락이라는 인물이 너무 좋은 캐릭터이고 나를 각인시켜준 캐릭터인데 너무 각인되면 앞으로 소모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그간의 고민을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마형사 역을 하면서 너무 즐겁더라"며 "다시 새롭게 즐거운 이미지로 각인될 수 있겠다고, 그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이동휘는 '입금 전후'가 가장 다른 배우로 꼽힌 뒤 결과와 상관 없이 진선규의 변신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이동휘는 "(변신이 큰 배우로 꼽혀) 기분 좋다. 나도 생소한 얼굴을 보니 기분이 좋고 배우로서 가장 큰 칭찬 같다"고 말하면서도 "나는 진선규 형을 잊을 수 없다. 위성락 시절의 삭발투혼이 있지 않나. 그래서 머리가 있는 게 아직도 어색해 보기 힘들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영화는 오는 2019년 1월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