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삭감' 윤석민, 2억 도장…KIA, 선수단 연봉협상 마무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KIA 타이거즈가 29일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재계약 선수 가운데 인상자는 20명, 동결 7명, 삭감 17명 등이다.

지난해 29경기에서 184.1이닝을 던지며 13승 11패 평균자책점 4.15의 성적을 거둔 좌완 에이스 양현종은 올해도 작년과 같은 23억원에 재계약했다.

내야수 안치홍은 작년 연봉 3억 2천만원에서 56.3% 인상된 5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지난 시즌 타율 3할4푼2리 23홈런 118타점으로 맹활약한 데다 올시즌 종료 후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취득해 예비 FA 프리미엄을 톡톡히 누렸다.

[자료=KIA 타이거즈]

또 다른 예비 FA 김선빈도 작년 연봉 2억 8천만원에서 2천만원 인상된 3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좌완 투수 임기준은 지난해 6천만원에서 66.7% 오른 1억원에 계약했고, 내야수 최원준도 지난해 7천500만원에서 33.3% 인상된 1억원에 사인했다. 임기준과 최원준은 모두 프로 데뷔 이후 첫 억대 연봉 반열에 오르게 됐다.

[조성우기자]

한편 우완 투수 윤석민은 작년 연봉 12억 5천만원에서 10억 5천만원 삭감된 2억원에 계약을 마쳤다. 이는 KBO리그 역대 최다 삭감 폭이다.

윤석민은 지난 2013시즌 종료 후 FA 신분을 얻어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계약을 맺으며 메이저리그(MLB)에 진출했지만 끝내 빅리그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2015년 3월 KIA로 복귀했다.

윤석민은 복귀 당시 4년 총액 90억원이라는 초대형 계약을 체결했지만 복귀 첫해인 2015 시즌 2승 6패 30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으로 활약한 이후 3년간 어깨 부상에 시달리며 몸값을 하지 못했다. 작년에도 28경기에 등판해 승리 없이 8패 11세이브 평균자책점 6.75에 그쳤다.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