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 지휘' 女대표팀, 스페인 트레이너 합류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코칭스태프 조각이 마무리되어 간다.

한국 여자배구대팀 지휘봉을 잡고 있는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한국을 잠시 찾았던 지난달 1일 열린 자회견에서 "코치와 트레이너 각각 1명과 함께 오겠다"고 했다.

'라바리니호'는 강성형 전 KB손해보험 감독이 수석코치로 선임된 상황이다. 또한 남자청소년대표팀에서 강 수석코치와 함께 있던 김성현 코치도 트레이너로 여자배구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런 가운데 라바리니 감독이 언급한 트레이너가 결정됐다.

주인공은 스페인 여자배구대표팀 코치를 지냈고 올 시즌 이탈리아 세리아A(1부리그) 사비노 스칸디치에서 코치로 있는 세자르 에르난데스 곤살레스다. 곤살레스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라바리니호 합류 소식을 알렸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그는 라바리니 감독보다 2살 많다(1977년생). 스페인 태생으로 지난 2002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2006년 스페인대표팀 코칭스태프에 합류헸고 2016-17시즌에는 로코모티브 바쿠(아제르바이잔)에서도 코치 생활을 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브라질리그 챔피언결정전 일정을 마친 뒤 한국으로 온다. 입국 시기는 내달 초로 예정됐다. 곤살레스도 라바리니 감독과 함께 한국에 올 가능성이 크다.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9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 출전하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오는 28일 충북 진천에 있는 진천선수촌에 소집돼 VNL 준비에 들어간다. 라바리니 감독이 오기 전까지 강 수석코치가 팀을 잠시 이끈다.

한편 대한배구협회는 VNL에 나설 여자배구대표팀 예비엔트리(30명), 후보엔트리(25명) 및 강화훈련엔트리(18명)를 발표했다. 강화훈련엔트리에 선발된 선수들이 진천선수촌으로 합류하게 된다.

'라비리니호'는 소집 후 내달(5월) 18일까지 훈련을 진행한 뒤 다음날인 19일 VNL 1주차 경기가 열리는 세르비아로 출국한다. 강화훈련엔트리에 빠진 김연경(엑자시바시)은 터키리그 일정이 끝난 뒤 귀국해 휴식을 취한 뒤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2019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부 예비엔트리

▲세터 : 이효희 이원정(이상 한국도로공사) 안혜진(GS칼텍스) 이다영(현대걸설) 이나연(IBK기업은행)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 김연경(엑자시바시) 이소영 강소휘(이상 GS칼텍스) 이재영(흥국생명) 문정원(한국도로공사) 고예림(현대건설) 최은지(KGC인삼공사)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 김희진 표승주(이상 IBK기업은행) 정지윤(현대건설) 하혜진(한국도로공사) 정호영(진주 선명여고)

▲미들 블로커(센터) : 정대영 배유나 정선아(이상 한국도로공사) 김세영 이주아(이상 흥국생명) 한수지 박은진(이상 KGC인삼공사) 김수지(IBK기업은행) 김현정(GS칼텍스)

▲리베로 : 김해란(흥국생명) 임명옥(한국도로공사) 김연견(현대건설) 오지영(KGC인삼공사)

◆2019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여자부 강화훈련엔트리

▲세터 : 이효희 이다영 안혜진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 : 이소영 강소휘 이재영 문정원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 김희진 표승주 정지윤

▲미들 블로커(센터) : 이주아 김수지 정대영 김세영 박은진

▲리베로 : 김해란 김연견 오지영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