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순간' 김선영, 김향기에 "옹성우와 엮이지 마" 분노...옹성우 실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김선영이 옹성우를 못마땅해했다.

12일 방송된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는 시험 도중 위경련때문에 보건실에 가는 유수빈(김향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준우(옹성우 분)는 유수빈을 업고 양호실에 가고, 자신 역시 유수빈을 좋아한다고 깜짝 고백한다. 이후 마휘영(신승호 분)이 오고, 마휘영은 최준우에게 "그만 가보라"고 한다. 하지만 최준우는 의자에 앉으며 가지 않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열여덟의순간 [JTBC 캡처]

이어 유수빈의 엄마(김선영 분)가 달려오고, 유수빈 엄마는 최준우가 업고 왔다는 말에 못마땅해한다. 엄마는 오한결(강기영 분)에게 "저 애 강제전학 온 애 아니냐. 왜 자꾸 얽히지?"라고 말했고, 최준우는 재활용 쓰레기를 버리러 가다 그 이야기를 듣는다.

이후 엄마는 유수빈을 데리고 나가며 "왜 자꾸 저 애랑 얽히냐. 잘생겨서 관심 있냐. 얽히지 마라"고 화를 냈다. 이 역시 최준우가 목격했고, 최준우는 실망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매주 월화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