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철 KT 감독 "김민, 마무리 좋게 해주고싶어"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올 시즌 KT 위즈는 마운드에서 새로운 얼굴이 나와 힘을 보태고 있다. 대표적인 주인공이 배제성이다.

롯데 자이언츠에서 트레이드를 통해 지난 2017년 KT 유니폼을 입은 배제성은 지난해(2018년)까지 승패 기록이 없었다. KT에 합류한 첫 시즌인 2017년 21경기에 등판했으나 지난 시즌에는 1군 3경기 출장에 그쳤다.

그러나 올 시즌은 다르다. 배제성은 선발진 한축을 든든하게 꿰찼고 25경기에 나와 8승 9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하고 있다. 남아있는 시즌 경기에서 2승을 더할 경우 KBO리그 데뷔 후 개인 첫 두자리수 승수도 달성한다.

[사진=KT 위즈]

그러나 좋은 일만 있는 것은 아니다. 프로 2년차 시즌을 맞고 있는 김민이 그렇다. 김민은 데뷔 시즌이던 지난해 9경기에 나와 4승 2패 평균자책점 5.06이라는 성적을 냈다. 가능성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고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런데 김민은 올 시즌 지금까지 25경기에 등판해 6승 11패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후반기 들어 승리가 없다.

지난 7월 31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패전 투수가 된 뒤 8월 한 달 동안 승수 추가 없이 2패를 더했다. 이번달도 지난 1일 한화를 상대로 선발 등판하며 출발했으나 당시에도 패전투수가 됐다.

이강철 KT 감독은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홈 경기에 앞서 김민에 대해 언급했다. 이 감독은 "(김민도)이렇게 끝내면 스스로에게도 후회가 많이 남는 시즌이 될 것"이라며 "시즌 마무리를 좋게 해주고 싶다"고 얘기했다.

그는 "김민은 시즌 초반과 비교할 때 볼 회전, 익스텐션 등 여러 지표가 안 좋아졌다"며 "체력적으로도 지친 것 같다. 지난 시즌과 견줘 3배 이상을 던졌기 때문에 이해가 되는 부분도 있다"고 했다.

김민은 지난 시즌 9경기에서 37.1이닝을 소화했고 올 시즌에는 25경기에 나오는 동안 139.2이닝을 던졌다. 그래도 이 감독은 김민에게 선발 등판 기회를 주려고 한다.

그는 "자신이 던지는 공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진 것 같다"며 "스스로 이겨내야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 시즌 KT 선발 마운드에서는 외국인 투수를 제외한 국내 선발 투수중에서 김민이 가장 많은 이닝을 소화했다.

지난 시즌에는 좌완 금민철이 156.1이닝을 소화해 KT 국내 선발진 중에서 팀 역대 최초로 규정이닝을 채웠다.

조이뉴스24 수원=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