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임재욱 결혼 발표 후폭풍...강화도 역사 여행 '학구열 폭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임재욱 결혼 발표 후 청춘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임재욱의 결혼 발표 후 청춘들의 반응이 공개됐다.

임재욱 발표에 청춘들은 동요와 놀라움을 동시에 드러냈다. 제일 부러워한 김광규는 "난 6~7년 뒤에도 도균이 형과 빵 먹고 있을 것 같다"며 결혼 못할 것 같다고 밝혔다.

불타는 청춘 [SBS 캡처]

이에 최성국 역시 "나도 그럴 것 같다"며 "재욱아 결혼하지 마라"고 서운해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이연수는 "마음이 이상하다. 싱숭생숭하다"고 복잡한 심정을 드러냈다.

숙소로 돌아온 구본승은 "결혼을 꼭 해야겠다는 생각을 버렸다. 마음을 비웠다"고 말했고, 김광규는 "다음은 네가 되겠네. 마음을 비우는 사람들이 일찍 하더라"고 말했다.

이날 새친구로 출연한 정재욱은 "오늘 임재욱 선배님을 처음 만났는데 청첩장 받았다. 이런 경우는 살면서 처음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불타는 청춘 [SBS 캡처]

다음날은 오태진 역사 선생님이 깜짝 방문했다. 청춘들이 여행한 강화도가 역사적인 사건이 많았던 곳이고, 최성국이 연락을 했던 것.

오태진 선생님은 청춘들과 함께 강화도 역사 투어를 시작했다. 오태진 선생님은 한강으로 들어가는 길목에 세운 요새를 가장 먼저 투어 장소로 시작했다.

오태진 선생님은 신미양요와 강화도 조약에 대해 설명했고, 청춘들은 아는 지식을 총동원하며 리액션과 질문을 이어갔다. 이후 오태진과 청춘들은 독립운동가들이 비밀 아지트로 이용한 고택을 방문하기도 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