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허문회 신임 감독 선임 공식 발표…계약기간 3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허문회 키움 히어로즈 수석코치를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한다고 27일 발표했다.

허 신임 감독은 롯데 구단과 계약기간 3년 총액 10억5천만원(계약금 3억원, 연봉 2억5천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허 신임 감독은 부산공고와 경성대를 졸업하고 지난 1994년 LG트윈스에 입단해 KBO리그에 데뷔했다. 그는 롯데 소속으로도 2001, 2002년 뛰었고 2003년 LG로 복귀한 뒤 그해 시즌 종료 후 은퇴했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허 신임 감독은 이후 아마추어 지도자를 시작으로 LG 타격코치, 상무(국군체육부대) 피닉스 야구단 타격코치를 거쳐 키움 히어로즈 수석코치 등을 역임했다.

롯데 구단은 "단계별로 다양한 지도자 경력을 쌓아왔다"며 "올 시즌 종료 후 감독 선임 프로세스에 따라 국내·외 감독 후보들과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또한 "선수단과 소통 능력, 데이터에 기반한 경기 운영 능력, 지도자로서 성과 및 선수단의 신임도 등을 중심으로 다방면에 걸쳐 역량 평가를 실시했다"며 "후보들 가운데에서 뛰어난 소통능력으로 선수들의 신망이 두텁고, 타격코치와 수석코치 등을 거치면서 지도력과 리그 적응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고 허 신임 감독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허 신임 감독 선임으로 롯데는 래리 서튼 퓨처스(2군) 감독에 이어 선수단을 이끌 사령탑 인선을 마쳤다. 한편 허 신임 감독은 오는 11월 1일 오전 10시에 사직구장에서 취임식과 함께 선수단 상견례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