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아닌 다큐"…백종원 표 '맛남의광장', 의미 담아낸 쿡방(종합)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맛남의 광장' 출연진들이 입을 모아 "예능 아닌 다큐"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SBS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판매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프로그램.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출연한다. 추석 특집 방송 당시 큰 화제를 모았고, 정규편성돼 매주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SBS]

5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41타워 르비제에서 진행된 '맛남의 광장' 제작발표회에서 백종원은 "요리 개발하는 건 '집밥 백선생', 맛있게 먹는 건 '삼대천왕'과도 관련된다. 장사하고 반응을 본다는 점에서는 '골목식당' 같기도 하다"라며 "식탁에 놓인 카메라를 통해 바로 반응이 나온다는 점에서 재밌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다. 내가 가진 외식 관련 아이디어를 계속 뽑아내야 해서 힘들긴 하다. 다행인건 기대 안한 세명이 좋은 아이디어를 주고 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방송 취지가 좋다. 멤버들이 고생 많이 했다. 1박2일 촬영하는데 거의 하루 12시간씩 리얼로 야외에서 음식 준비하고 장사한다. 정말 힘들고 지치는데 취지에 동참해줘서 고맙다. 멤버들이 서로 의지하면서 세개 지역 촬영을 끝냈다. 방송을 떠나 뭔가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일에 동참한다는 사실이 뜻깊다."

백종원의 '원픽'으로 합류한 '특급 수제자' 양세형은 "녹화 끝나고 돌아갈 때 내 직업이 과연 개그맨이 맞는가, 정체성의 혼란을 갖게 되는 프로그램"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요리를 배우려고 왔는데 다른 농산물에 대해 많이 깨닫고 얻고 가는 프로그램을 만난 거 같다"라고 했다.

'주방 위생 책임자'로 합류한 김희철은 "이거 예능 아니다. 힘들긴 진짜 힘들다"라면서도 "그래도 많이 뿌듯하다"라고 녹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사실상 (내가 해본) 가장 힘든 예능인데 오래하고 싶다"라며 "누군가에게 도움 줄 수 있어서 다시 태어난 기분이다"라고 의미를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프로그램의 '열정막내'이자 '얼굴천재' 김동준은 "시청률도 중요하지만 향후 농산물 판매량도 중요할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와서 메뉴 구입해주시는 분들 감사하지만 1인1메뉴로 한정했다. 많이 관심가져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인사했다.

한편 '맛남의 광장'은 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