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옹성우·세정, 오늘(26일) '엠카'서 솔로대전 펼친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엠카운트다운' 솔로 대전이 펼쳐진다.

26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강다니엘, 옹성우, 세정이 컴백 무대를 예고한 것.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강다니엘, 옹성우, 원어스, 세정 [사진=Mnet]

먼저 타이틀곡 '2U'로 돌아온 강다니엘은 다가오는 봄에 어울리는 감미로운 무대를 선보인다. '2U'는 통통 튀는 신스 사운드와 봄바람을 연상시키는 경쾌한 리듬이 돋보이는 곡으로 꿈을 향해 달려가다 지친, 혹은 조금은 외로운 기분을 느끼는 이에게 위로를 전한다. 강다니엘의 부드럽고도 힘있는 보컬, 밝고 청량한 에너지가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 수록곡 'Jealuous' 무대도 함께 준비되어 있다.

연기, 예능, 음악 모든 분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옹성우는 타이틀곡 'Gravity'무대를 최초공개한다. 'Gravity'는 허무함 속 방황하던 나에게 나타난 새로운 용기와 이끌림을 노래한 곡으로, 옹성우의 감각적인 보컬이 전하는 짙은 감성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또 빠르게 자신을 전하기보다 천천히 깊은 나를 알려주고 싶다는 내용을 담은 수록곡 'Guess Who' 무대를 연이어 선보이며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계획이다.

세정은 타이틀곡 '화분'으로 깊은 울림을 주는 무대를 선사한다. '화분'은 화분에 담긴 작은 생명에게서 받은 감정을 끌어낸 발라드로 싱어송라이터 선우정아가 작사 작곡을 맡아 화제를 모은 곡이다. 세정은 탄탄한 가창력과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으로 듣는 이들의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원어스는 '엠카운트다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타이틀곡 '쉽게 쓰여진 노래' 무대를 통해 한 층 성장한 자신들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쉽게 쓰여진 노래'는 휘파람 테마와 리드미컬한 바운스가 돋보이는 곡으로, 어느 한 단어로 정의할 수 없는 이별의 수많은 감정을 담아낸 곡이다.

한편 이번 주 스튜디오M 코너에서는 아스트로가 팬클럽 아로하에게 전하는 진심을 담은 곡 'ONE&ONLY'를 선보인다. 또 밴드 노리플라이의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 권순관이 아내를 생각하며 쓴 발라드곡 '너에게'를 노래할 예정.

이외에도 오늘 '엠카운트다운'에는 ITZY, 예지, 빅톤, 드림캐쳐, 키썸, 홍은기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인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