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SNS 인증샷 논란에 사과 "주의하겠다"…최동석 앵커도 입 열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SNS 인증샷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비공개 계정 전환 속 사과글을 올렸지만 KBS 최동석 아나운서를 향한 하차 요구가 거세지며 논란이 계속 되고 있다.

박지윤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며 가족여행 인증사진을 게재했다.

방송인 박지윤이 코로나19 사태 속 SNS 게시물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다.[사진=정소희 기자]

이를 본 한 네티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여파가 아직 가라앉지 않은 시기를 언급하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우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댓글을 남겼다.

이후 박지윤이 인스타그램스토리에 남긴 글이 문제가 됐다. "요즘 이래라 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는 메시지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

박지윤은 평소 여행 및 음식 사진을 수시로 게재하며 네티즌들과 소통을 이어왔다. 개인 사생활을 이유로 평소 SNS 기사화를 거부하며 비공개로 운영해 왔다.

그러나 이 글은 삽시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졌고, 결국 기사화가 되면서 더욱 논란이 커졌다. 대중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유명인의 여행 사진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는 분위기와 맞지 않다는 점에서 일부 네티즌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박지윤은 그러나 비공개 SNS가 기사화 된 것을 두고 재차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고, 결국 남편 최동석 앵커에게까지 불통이 튀었다. 현재 '뉴스9'를 진행하고 있는 최동석 앵커는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을 연일 보도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본인과 가족들은 주말 여행을 떠난 사실이 알려지면서 KBS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글이 수백건 넘게 올라온 상태다. 하차요구도 빗발치고 있다.

박지윤은 비공개 SNS 계정을 통해 "제 스스로도 아이들을 키우고 있는 만큼 매우조심스럽게 다른 분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하며 조심스럽게 다녀왔지만 제 작은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더 신중한 판단이 부족했던 것 같다. 불편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고 앞으로 좀 더 주의하겠다"라며 사과글을 올렸다.

설전에 대해서도 해명하며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이 계셨다면 앞으로 소통에 주의하겠다"고도 했다. 논란이 됐던 이전 게시물들은 삭제된 상태다.

박지윤의 SNS 인증샷이 최동석 앵커 하차 요구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최동석 앵커 또한 이에 대한 입을 열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