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니엘 강, LPGA 드라이브 챔피언십 우승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이 5개월여 만에 재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에서 리더보드 가장 앞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대니엘 강은 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털리도에 있는 인버네스 클럽(파72)에서 열린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그는 최종합계 7언더파 209타를 기록해 셀린 부티에(프랑스, 6언더파 210타)를 한 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대니엘 강은 우승 상금은 15만 달러(약 1억 8천만원)를 받았다.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5개월여 만에 재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사진=뉴시스]

대니엘 강은 이로써 LPGA투어 데뷔 후 개인 통산 4승째를 올렸다. 그는 지난 2017년 7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 첫 우승을 차지했고 이어 2018년과 2019년 10월 뷰익 LPGA 상하이에서도 우승했다.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LPGA 투어가 지난 2월 16일 호주여자오픈 이후 중단된 지 5개월여 만에 다시 재개 대회다.

LPGA는 코로나19로 인한 대회 취소로 출전 기회가 줄어든 투어 선수들을 위해 신설한 대회다. 대니엘 강은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세계랭킹 4위인 대니엘 강은 1라운드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갔고 2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마지막 날까지 1위를 유지하며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그는 부티에,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와 공동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했다. 대니엘 강은 이날 2번 홀(파5), 4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며 기선 제압했다. 11번 홀(파4)에서는 아이언 샷을 홀 가까이 붙이며 한 타를 더 줄였다.

부티에도 11∼12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았고 대니앨 강은 13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으로 보기를 범해 부티에에게 한 타 차로 쫓겼다. 14번 홀(파4)에서 부티에가 버디를 추가하면서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재미교포 대니엘 강이 5개월여 만에 재개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첫 대회인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개인 통산 4승째를 거뒀다. [사진=뉴시스]

그러나 15번 홀(파4)에서 부티에가 파 퍼트 실수로 한 타를 잃으면서 대니엘 강은 우승 가능성을 끌어올렸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부티에가 시도한 버티 퍼트가 홀을 빗나가면서 대니엘 강의 우승이 확정됐다.

호주교포 이민지가 최종 4언더파 212타로 3위, 가와모토 유이(일본)가 4위(3언더파 213타)를 각각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희영(이수그룹)이 3오버파 219타로 공동 20위로 대회를 마쳤다.

신지은(한화큐셀), 곽민서,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4오버파 220타로 공동 28위에. 전지원(KB금융그룹)은 5오버파 221타로 공동 40위에 각각 자리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