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써니 "멤버들 찔러보는 못된 남자 있어, 정보 공유" 조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써니가 후배 걸그룹에게 남다른 조언을 전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우리나라 대표 걸그룹 소녀시대의 써니, 효연, 최근 신곡으로 돌아온 러블리즈의 미주, 케이가 출연한다.

'대한외국인' 써니가 후배 러블리즈에게 조언을 건넸다. [사진=MBC에브리원]

소녀시대 써니는 솔직하고 톡톡 튀는 매력으로 가수 활동은 물론 예능에서도 종횡무진 활약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함께 출연한 러블리즈는 "데뷔 당시 가장 닮고 싶은 걸 그룹은 소녀시대 선배님들이었다"며 변치 않은 팬심을 드러내기도.

러블리즈의 케이가 "저희도 소녀시대 선배님들처럼 장수하고 싶다. 조언을 구하고 싶다"고 말하자 써니는 "간혹 같은 그룹 멤버들을 찔러보는 못된 남자들이 있다. 조심해야 한다"며 남다른 조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래서 우리는 멤버들끼리 사전에 정보를 공유했다"며 끈끈한 팀워크의 비결을 밝혔다.

또한 써니는 "예전 선배님들은 자판기를 통해서 연락처를 주고받았다고 하는데, 우리는 영상통화를 통해 많이 봤던 것 같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