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 구원승 롯데 김건국 "다리가 풀렸어요"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하체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서…"

롯데 자이언츠 김건국(투수)이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는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에서 두 번째 투수로 나왔다.

김건국은 선발 등판한 댄 스트레일리에 이어 마운드 위로 올라갔다. 그는 소속팀이 0-2로 끌려가는 가운데 등판해 키움 타선을 2이닝 동안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막았다.

롯데 타자들은 7회초 대거 7점을 내는 빅이닝을 만들었고 이날 키움에 8-2로 역전승했다. 김건국은 승리투수가 됐다.

롯데 자이언츠 투수 김건국이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에서 2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거뒀다. 전날(15일)에 이은 이틀 연속 구원승이다. [사진=뉴시스]

전날(15일)에도 두 번쩨 투수로 나와 1,2이닝을 소화했고 승리투수가 됐다. 두 경기 연속 구원승을 올렸다.

그런데 그는 이날 경기 후 현장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부상을 당할 번 했다. 인터뷰실에 들어와 의자에 앉는 과정에서 바닥으로 넘어졌다.

김건국은 다시 일어나 의자에 제대로 앉은 뒤 "다리가 풀려서 그런 것 같다. 좌송하다"고 말했다. 그 정도로 마운드 위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 공을 던진 것이다.

그는 "올 시즌 초반 기회를 받았는데 잘 살리지 못했다"며 "팀과 동료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그런데 최근 다시 등판 기회를 얻고 있고 잘 살려야겠디는 마음 뿐"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건국은 구원승에 대해 "팀이 리드하고 있거나 역전에 성공했기 때문에 운이 따른 거라고 본다"며 "현재 받은 기회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내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중간계투 임무를 맡고 있지만 필승조 또는 추격조라는 분명한 롤이 주어진 상황은 아니다. 김건국은 "그런 구분 없이 등판하면 잘 던지려고 노력한다. 주로 1~2점 차로 팀이 끌려가는 상황이나 멀티 이닝 소화를 생각하고 마운드로 나온다. 그레서 점수가 아닌 타자와 승부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가장 자신있는 구종으로 직구를 꼽았다. 김건국은 "지난 시즌에는 슬라이더 비중이 놓았지만 올해는 직구에 대한 자신감이 많이 셍겼다"고 얘기했다.

허문회 롯데 감독도 경기 후 김건국의 투구에 대해 언급했다. 허 감독은 "김건국이 이틀 연속 중요한 상황에 등판해 인상적인 활약을 했다"고 평가했다.

김건국은 "감독님이 더 좋은 자리에 나를 기용하는 거라고 보고 있다"며 "그래서 더 열심히 공을 던질려고 한다, 전반기에 도움을 너무 못줬다. 지금은 어떤 상황을 가릴 처지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건국은 "방금 전 넘어진 곳은 괜찮다. 그런데 3연투를 한다면 일어나지 못할 것 같다"고 웃었다.

조이뉴스24 고척=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