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이태리 "첫 악역 도전, 관심·응원으로 걱정 떨쳤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태리가 '구미호뎐'을 마치며 뜻 깊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3일 종영된 tvN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매혹적이고 잔혹한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설화에 대한 재해석은 물론 판타지와 액션, 로맨스를 넘나드는 풍성한 서사로 큰 인기를 얻었다.

배우 이태리가 '구미호뎐' 종영 소감을 전했다. [사진=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이태리는 극중 역병 환자들이 버려진 사굴에서 태어난 악신. 본능적으로 살아 있는 것들을 증오하는 이무기 역을 맡았다. 음지의 능력자로 착한 얼굴과 반전되는 소름 돋는 연기로 사람들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드는 연기 내공으로 화제성까지 잡아냈다.

이에 이태리는 "'구미호뎐'을 함께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모든 배우분들과 제작진 뜨거운 사랑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처음으로 도전하는 악역이라 긴장과 설렘 가득 안고 시작 한 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막을 내린다니 저 역시 굉장히 아쉽고 시원섭섭한 마음이 든다"라는 감사와 아쉬움을 전했다.

또 "도전 한편에 부담도 있었지만 많은 관심과 응원을 주신 덕분에 조금은 걱정을 덜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저 이태리라는 배우가 가지고 있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앞으로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많이 인사드릴 테니 기대해주시고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라는 진심어린 소감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이태리는 '구미호뎐'을 통해 이무기라는 여태껏 없던 새로운 캐릭터를 해석하고 구현해내며 판타지를 현실로 옮기는데 성공했다.

드라마 중반에 합류한 만큼 현장에 스며들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고 제작진, 배우들과의 뛰어난 호흡으로 등장부터 시청자에게 확실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화제성까지 얻어냈다.

몸 사리지 않는 과감한 액션부터 디테일까지 악역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이무기로 고통 속에 태어나 긴 삶을 살아온 농도 짙은 감정과 시시각각 변하는 예민함을 섬세한 눈빛과 목소리로 그려냈다. 이에 재발견이라 할 만큼 대체불가한 매력과 연기 내공으로 시청자에게 이태리라는 이름을 각인시켰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