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우즈, 차량 전복사고 다리 수술 받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가 자동차 사고를 당했다. 차량이 뒤집어지는 전복사고다.

우즈는 이 사고로 다리를 포함해 여러 곳을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즈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자신의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을 직접 운전하다가 전복사고를 당했다.

우즈의 개인 매니저를 맡고 있는 마크 스타인버그는 사고 소식이 전해진 뒤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면서 "현재 수술을 받고 있다"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사고는 로스앤젤레스 시내에서 남쪽으로 32㎞ 떨어진 롤링힐스 에스테이트와 랜초 팔로스버디스 경계 도로에서 발생했다.

PGA 골프스타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차량을 운전하다 전복사고를 당했다. 도로 옆 비탈로 굴러 뒤집어진 사고 차량 모습이다.

현지 방송국 등 여러 매체는 헬기를 띄워 사고 현장을 TV 속보로 전했다. 우즈가 몰던 차량은 도로에서 굴러 떨어졌고 도로 아래 비탈에 놓였고 앞, 뒷 부분은 사고 당시 충격으로 심하게 파손된 상태였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신고를 받은 뒤 사고 현장에 출동했고 응급구조 요원들은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 미국 현지 매체는 "우즈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면서 "상태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전했다.

지역 경찰은 "우즈가 사고 차량의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충돌해 일어난 사고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경찰과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사고 원인 조사에 들어갔다.

우즈는 최근 허리 수술을 받았다. 선수 생활 동안 받은 5번째 수술이었고 재활 치료를 받던 가운데 이번 사고를 당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미국프로골프(PGA) 이벤트 대회인 PNC 챔피언십에 아들 찰리와 함께 팀을 이뤄 출전한 뒤 허리 수술을 받았고 이후 골프 대회 출전도 뒤로 미룬 상황이다.

우즈는 지난 주말 열린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을 주최해 최근 LA에 머물렀고 대회 시상식에도 참석했다.

미국 골프스타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차량을 운전하다 전복사고를 당했고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수술을 받고 있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