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경로 이탈' 감독 "남지현X박지영 앙상블 완벽, 행복했다"


(인터뷰)장지연 감독 "좋은 반응 감사, 진실된 이야기 전하고 싶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가 JTBC 명품 단막극 계보를 이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남지현과 박지영이 완성한 모녀 케미와 현실 공감 전개는 "다시 시작", "잘 할 수 있다"는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건넸다.

지난 15일과 16일 방송된 JTBC 드라마페스타 2021의 첫 번째 작품인 2부작 드라마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연출 장지연, 극본 최이소)는 결혼식 날 뒤통수 치고 도망간 신랑을 엄마와 딸이 함께 쫓는 코믹 추격 로드 드라마다. 남지현이 뭘 해도 되는 게 없는 딸 강수지를, 박지영이 수지의 엄마인 강경혜를 연기했다.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 남지현, 박지영이 특별한 모녀 케미를 형성했다. [사진=JTBC스튜디오]

하나부터 열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모녀 강수지와 강경혜가 결혼식 날 도망친 신랑 구성찬(김범수 분)을 찾아 떠나는 과정은 티격태격의 연속이었다. 그리고 서로를 더 깊게 이해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전에는 몰랐던 서로의 속마음을 알게 된 것. 수지는 보란듯이 성찬과 결혼해서 잘 살고 싶었는데 엉망이 됐다. 경혜는 이런 수지를 누구보다 걱정했다.

하지만 수지의 결정은 또 다른 충격을 안겼다. 가족을 가져본 적이 없어서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도망을 쳤다는 성찬과 이별을 고한 것. 특히나 수지는 임신을 한 상태였다. 수지는 죽어도 아이를 지키겠다고 외쳤고, 경혜는 자신과 너무나 많이 닮은 수지의 뜻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두 사람의 결말은 그래도 해피엔딩이었다. 길이 없다면 길을 만들면 된다는 것을 깨달았고, 여전히 살아가야 할 이유가 충분했기 때문이다.

방송 후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를 향한 호평이 쏟아졌다. 쉽게 녹아들 수 있는 섬세한 연출, 현실을 무겁지 않게 잘 반영하면서도 스스로를 돌아보고 희망을 그려갈 수 있게 하는 스토리, 완벽 호흡을 자랑한 연기 등 3박자가 잘 맞아떨어졌다는 평가다.

이에 장지연 감독은 지난 25일 조이뉴스24에 "방송 나가기 전에 국장님이 '연출은 방송 나가는 딱 '1시간' 동안 촬영 기간 내내 배운 모든 것보다 100배 더 깨닫는다'고 말씀해주셨는데 딱 그만큼 깨닫고 있다"라며 "방송 나가고, 주연 두 분은 말할 것도 없고 출연하신 배우분들의 연기가 좋았다는 반응이 많았다. 찍으면서도 '다들 너무 열심히 해주시고, 매력 있는 분들이라 내가 그대로 담아 잘 전달하기만 해도 다행이겠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성공한 것 같아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남지현, 박지영과의 작업에 대해선 "드라마를 하면서 가장 행복했던 것 중 하나가 두 분의 앙상블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다는 것이었다. 완벽했다"라며 "두 분과 함께해, 정말, 행복한 작업이었다"라고 전했다.

"지현 씨는 주변을 항상 살피고 배려하는데, 그건 이 직업에서 사람에 대한 관찰과 이해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인 것 같다. 하지만 연기가 시작되면 놀랄 만큼 본인에게 집중한다. 그 순간 연출자로서는 정말 짜릿하다. 많이 보고 배웠다. 대본 작업 내내 가장 큰 걱정이 '시청자분들이 수지에 공감할 수 있을까'였는데 그런 지현 씨가 연기해준 덕분에 많은 분들이 마음을 열어주신 것 같다."

"지영 선배님은 군더더기 없는 분이다. 항상 모든 일의 본질을 향해 거침없이 'Go!' 하신다. 이제 막 시작하는 연출은 (특히 선배님들께) 이것저것 말씀드리기가 참 죄송하다. 그럴 때마다 다른 기준 없이 그것이 작품을 위한 것이라면 무조건 'Go!'. 배우 선배님이시기도 하지만 '한 사회의 좋은 어른이란 이런 분이겠다' 하는 생각이었다."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가 공감 스토리와 참신한 연출, 남다른 연기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었다. [사진=JTBC스튜디오]

수지와 경혜는 우여곡절 끝에 홀로서기에 성공했다. 그 계기를 안겨준 이가 바로 결혼식 전 도망간 성찬이다. 수지를 누구보다 사랑하고 위할 줄 아는 '착한' 사람이지만, 그가 감당해야 할 현실은 너무나 무거웠다. 결국 수지의 이별 선언으로 성찬은 가족을 꾸릴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어찌보면 무책임한 사람으로 보이기도. 하지만 그 역시도 이 일을 통해 경로를 재탐색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게 한다.

장지연 감독은 "누구나 길을 잃을 수 있고 그 일이 수지뿐 아니라 성찬에게도 일어났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가족을 가져보지 못한 성찬이라, 갑자기 짧은 시간 안에 벌어진 일들에 뒤늦게 자신이 없어졌고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자신을 사랑하고 믿어주었던 사람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준 건 맞다. 잘못된 일이다"라며 "하지만 그 역시 이 과정에서 느낀 바가 있었고 경로를 재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는 모녀의 홀로서기 외에도 취업, 주거 문제 등을 적절하게 다루며 생각할 거리를 던져준다. 귀엽고 센스 넘치는 연출도 극을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요소로 손꼽힌다. 이에 대해 장지연 감독은 "최이소 작가님은 따뜻하고 귀여운 사람이다. 그런 작가님이 쓰신 인물이나 사회에 대한 따뜻하고 귀여운 시선들이 영상으로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며 "그래서 조금 더 쉽고 리드미컬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페이퍼 몽타주나 잘 알려진 선곡과 결부된 몽타주 촬영과 편집 같은 방법을 고려했다. 다행히 촬영, 편집, 미술, 음악 등 많은 스태프들이 한정된 예산과 시간임에도 도와주셔서 실현 가능했다"라고 전했다.

첫 연출작을 무사히 마친 장지연 감독은 "무슨 이야기든지 그 당시의 제가 연출로서 가장 진실되고 편안하게 전달할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그래야 무엇보다 제가 재밌고 나아가 시청자분들이 재밌을 수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 전까진 더 완성된 연출을 할 수 있도록 배우는 시간들이 될 것 같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