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수 결승포' 삼성, 연장 혈투 끝 두산 제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연장 혈투 끝에 주중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삼성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이겼다.

삼성은 1회 선취점을 얻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1회초 2사 2루에서 다린 러프의 1타점 적시타로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두산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2회말 무사 2·3루에서 류지혁이 중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1-1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삼성은 5회 다시 리드를 잡았다. 5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학주의 우익수 뜬공 때 3루 주자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2-1로 점수 차를 벌렸다.

삼성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두산은 6회말 2사 만루에서 허경민이 삼성 선발 덱 맥과이어에게 볼넷을 얻어내며 밀어내기로 한 점을 얻어 2-2로 동점을 만들었다.

두산이 쫓아오자 삼성이 다시 도망갔다. 8회초 2사 만루에서 김헌곤이 두산 우완 이형범을 상대로 몸에 맞는 볼로 출루에 성공하면서 스코어는 3-2가 됐다.

두산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두산은 9회말 선두타자 허경민이 삼성 좌완 최채흥에게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 홈런을 쏘아 올리며 3-3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삼성이었다. 삼성은 연장 10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김상수가 두산 좌완 함덕주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폭발시키면서 4-3으로 다시 앞서갔다.

삼성은 이후 우완 장필준이 10회말 두산의 마지막 저항을 막아내고 한 점의 리드를 지켜내면서 4-3으로 두산을 제압했다.

조이뉴스24 잠실=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아이패드·에어팟 프로 스벅커피까지 쏟아지는 선물 '달빛라이브'에서 만나요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