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무렵' 강하늘, 공효진집 배회하는 괴한 잡았다..누굴까 '궁금증 폭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하늘이 공효진 집 근처를 배회하던 괴한을 잡았다.

2일 방송된 KBS '동백꽃 필무렵'에서는 황용식(강하늘 분)이 연쇄살인마 까불이 사건과 동백(공효진 분)의 관계를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황용식은 눈치없는 변소장(전배수 분)에게 "나 동백이 좋아한다. 동네 사람들 다 안다"고 말한다. 변소장은 놀라며 "엄마도 아시냐"고 물었고, 그때 곽덕순(고두심 분)이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황용식의 머리를 쥐어박았다.

이후 곽덕순은 "나냐 동백이냐 선택하라"고 말했고, 황용식은 "동백씨 예쁘고 불쌍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곽덕순은 "누가 모르냐. 난 아무튼 내 아들만 조질거다"고 반대를 표했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변소장은 황용식에게 그간 보여주지 않았던 까불이 파일을 모두 공개하며 "네가 좋아하는 사람이라니까"라고 말한다. 황용식은 파일을 통해 동백이 까불이와 대면했던 사실을 알게된다.

과거 동백은 아는 언니가 하는 피부관리소에 갔고, 언니는 새로 들여온 중고 썬탠 기계을 시험하기 위해 동백에게 들어가라고 한다.

동백이 기계에 들어가 있는 동안 까불이가 들어와 언니를 살해했고, 까불이는 관리소를 나가려다 썬탠 기계에서 소리가 나자 다시 돌아온다.

까불이는 안에서 동백이 언니를 부르는 소리를 듣고 기계를 열려고 했지만, 중고라 뚜껑이 잘 열리지 않았다. 동백은 틈새로 수상한 사람이 보이자 "누구냐"고 불안해했고, 그때 화재 경보와 함께 스프링 쿨러가 작동됐다.

동백꽃 필무렵 [KBS 캡처]

당황한 까불이는 창문을 통해 나갔고, 동백은 살 수 있었다. 변소장은 황용식에게 "스프링 쿨러가 살렸다"고 말했고, 황용식은 "이제 천운인지 뭔지에 동백씨 안 맡긴다. 내가 씨를 도려내 태울 거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그날 황용식은 동백이 걱정돼 집으로 뛰어갔고, 그때 근처에서 이상한 벨소리가 났다. 황용식은 며칠 전에도 근처에서 이상한 소리를 들었던 터였고, 까불이라 의심해 달려갔다.

그때 수상한 사람이 황용식을 피해 달아났고, 황용식은 달려가 결국 그의 손목을 잡았다.

‘동백꽃 필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이의 폭격형 로맨스로 매주 수목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