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13득점 9도움' KT, 현대모비스 잡고 단독 6위 도약(종합)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부산 KT가 공동 6위팀 간 맞대결에서 웃으며 단독 6위로 올라섰다.

KT는 24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71-59(21-13 13-12 19-14 18-20)로 이겼다.

KT는 1쿼터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포인트가드 허훈의 게임 리딩 속에 최성모가 6득점, 김민욱이 4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김영환과 김현민도 외곽에서 힘을 보태며 1쿼터를 21-13으로 앞서갔다.

KT는 2쿼터에도 리드를 뺏기지 않았다.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가 2쿼터에만 7득점을 기록한 가운데 허훈이 4득점 2어시스트로 쾌조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사진=KBL]

반면 모비스는 2쿼터 내내 낮은 야투 성공률을 기록하며 좀처럼 KT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전반은 KT가 35-24 9점 차의 여유 있는 리드 속에 끝났다.

3쿼터 흐름도 전반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KT는 허훈이 7득점으로 중심을 잡은 상황에서 앨런 더햄, 김영환이 4득점으로 제 몫을 해주면서 쉽게 점수를 쌓아갔다. 모비스는 박지훈과 함지훈을 제외하고 국내 선수들의 공격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 KT는 3쿼터까지 53-39로 앞서며 사실상 승기를 잡았다.

4쿼터에도 반전은 없었다. KT는 4쿼터 종료 2분 전까지 69-51로 앞서가며 모비스의 추격 의지를 꺾어놨다. 최종 스코어 71-59로 모비스를 제압하고 설 명절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KT는 이날 승리로 16승 18패를 기록, 단독 6위로 도약했다. 반면 공동 6위였던 모비스는 15승 19패로 KT에 한 경기 차 뒤진 7위로 내려앉았다.

KT는 허훈이 13득점 9어시스트로 에이스의 면모를 과시했다. 외국인 선수 바이런 멀린스도 12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제 몫을 해줬다.

반면 모비스는 박지훈이 15득점 6리바운드, 김국찬 13득점 12리바운드. 리온 윌리엄스 12득점 12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팀이 전체적으로 슈팅에서 난조를 보이며 고개를 숙였다.

한편 창원 LG는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의 홈경기에서 97-78(26-19 16-32 31-16 23-11)로 완승을 거뒀다.

LG는 외국인 선수 캐디 라렌이 29득점 13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강병현도 3점슛 4개 포함 18득점으로 베테랑의 관록을 보여주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