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엔터, 하반기 '스트레이키즈' 성장세 주목-유진투자증권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18일 JYP엔터(JYP Ent.)에 대해 올해 하반기 스트레이키즈의 성장세가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JYP엔터는 올 하반기 스트레이키즈 등 소속 아티스트의 활동이 본격화하며 2분기를 바닥으로 실적 개선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은 JYP엔터테인먼트 CI.[사진=JYP엔터테인먼트]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스트레이키즈는 지난해 99만장을 판매했는데, 오는 23일 발매되는 정규 2집은 벌써 선주문 83만장을 돌파했다"며 "지난 3월부터 엠넷 '킹덤'에 출연하며 다수의 국내외 팬덤을 확보했고, 약 1년간의 공백기 효과가 더해지면서 최소 100만장 이상은 수월하게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정규와 리패키지 앨범 판매를 반영한 올해 음반 판매량은 190만장을 예상한다"며 "스트레이키즈의 음반 판매를 고려한 3분기 JYP엔터의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9% 증가한 550억원, 영업이익은 63.4% 늘어난 182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JYP엔터가 하반기부터 준비 중인 탄탄한 아티스트 라인업으로 2분기를 바닥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에는 트와이사, 2PM의 일본 앨범과 ITZY, 니쥬 정규앨범, DAY6 등 다양한 아티스트의 활발한 활동이 예정돼 있고 내년에는 3팀의 신인 아티스트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며 "2분기를 바닥으로 하반기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