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배당성향 강화가 저평가 해소 열쇠-이베스트證


올해 영업이익 사상 처음 1조원 넘을듯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이베스트투자증권은 19일 LG유플러스에 대해 배당 성향 강화가 주가 저평가를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가 1만8천원을 유지했다.

LG유플러스가 올해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 달성이 예상되는 가운데 주주환원정책 강화를 위한 배당 상향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CI.

이승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LG유플러스는 올해 중간배당 200원을 결정하고, 1천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하는 등 주주환원 정책을 강화했다"며 "올해 영업이익은 사상 최초로 1조원을 넘어설 전망으로, 배당성향 상향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LG유플러스가 배당 상향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을 밝힌 만큼 배당성향이 기존 30%에서 40%로 높아진다면 배당수익률은 5%수준까지 상승해 주가 재평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LG유플러스의 3분기 연결기준 영업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 증가한 3조5천억원, 영업이익은 7.5% 늘어난 2천7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연구원은 "2분기 솔루션 부문의 일회성 매출 영향으로 전 분기대비 수익이 감소하겠지만, 전년동기대비 고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