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자산운용, 전세계 ETF 운용규모 100조원 돌파


"해외 ETF 시장 진출 10년만의 쾌거"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 운용사 중 최초로 전세계에서 운용하고 있는 상장지수펀드(ETF) 규모가 100조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미래에셋은 2011년 글로벌 ETF 시장에 진출해 현재 한국, 미국, 캐나다, 홍콩, 일본 등 10개국에서 ETF를 운용하고 있다.

미래에셋이 전세계에서 운용하고 있는 ETF 규모는 작년말 기준 102조1천751억원이다. 이는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ETF 시장 전체 자산총액(74조원)의 약 1.38배에 이른다. 글로벌 ETF 리서치 기관 'ETFGI'에 따르면 작년 11월말 기준 전세계 ETF 운용규모는 1경1천400조원 규모이고, 미래에셋은 전세계 14위 ETF 공급자다.

전세계 미래에셋 ETF 운용규모 추이 [사진=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 ETF 역사는 2006년 한국거래소에 3개 '타이거(TIGER) ETF' 시리즈를 상장하며 시작됐다. 2011년 국내 운용사 중 최초로 홍콩거래소 ETF 상장을 시작으로, 캐나다 '호라이즌스(Horizons) ETFs'를 인수하며 한국 ETF의 글로벌 진출을 알렸다. 액티브 ETF 강자인 Horizons ETFs는 시장 상황에 따라 투자자들이 포트폴리오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2018년에는 미래에셋이 전세계 ETF 시장 약 70%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에서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는 ETF 운용사 '글로벌 엑스(Global X)'를 인수했다. Global X는 차별화된 테마형, 인컴형 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기술발전, 인구구조, 인프라 등 다양한 주제로 구분된 테마형 ETF가 장점이다.

미래에셋에서 가장 큰 규모로 ETF를 운용하는 법인은 미국 Global X다. 작년말 기준 90개 ETF, 51조9천억원 규모를 운용하고 있다. 2018년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인수할 당시 8조원이었던 Global X ETF 운용규모는 지난해 50조원을 돌파하며 6배 이상 증가했다. ETF닷컴(ETF.com)에서 산출한 미국 ETF 시장 점유율은 2020년말 15위에서 작년말 11위로 발돋움했다.

두번째로 큰 운용규모는 한국 TIGER ETF다. 작년말 기준 134개 ETF, 26조2천억원 규모를 운용하고 있다. TIGER ETF는 해외주식 테마형 ETF로 시장을 주도하며 작년 한해 한국 ETF시장 점유율이 25.2%에서 35.5%로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캐나다 Horizons ETFs는 작년말 기준 106개 ETF, 19조4천억원 규모를 운용하고 있다. 액티브·패시브 ETF 뿐만 아니라 레버리지, 인버스 ETF 등 다양한 상품 공급으로 작년 한해 운용규모가 5조3천억원 증가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