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트위터 매출 5배로 증액 제시…2028년 33조원 넘긴다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셜미디어(SNS) 트위터의 연 매출을 지난해 50억달러(6조3천억원)에서 오는 2028년 264억달러(33조5천억원)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7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머스크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자료에서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의 연 매출을 오는 2028년 264억달러(33조5천억원)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뉴시스]

자료에 따르면 2028년 트위터의 광고 매출은 120억달러(15조2천억원), 구독 서비스 매출 100억달러(12조7천억원)를 제시됐다.

또한 머스크는 트위터의 현금 흐름을 2025년 32억달러, 2028년 94억달러로 늘리겠다고도 밝혔다. 2023년 결제 사업을 통해 1천5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했다.

트위터 이용자당 평균 매출은 지난해 24.83달러에서 2028년에는 30.22달러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직원 수도 약 7천500명에서 2025년 1만1천72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선보인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인 '트위터 블루'는 2025년까지 이용자가 6천9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달 25일 440억달러(약 55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계약했다. 최근 트위터 인수를 위해 71억4천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인수가 완료되면 직접 임시 CEO를 맡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