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北 도발에…'미사일 8발' 이어 서해 공중무력시위


합동참모본부는 7일 한·미가 서해상 공역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 공중무력시위 비행에는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한미 공군이 7일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서해 상공에서 공중무력시위를 벌였다.

합동참모본부는 "한미 동맹은 북한의 지속적인 탄도 미사일 도발에 대응해 한미 연합 지대지 미사일 사격(6일)에 이어 이날 공중 무력시위 비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합 공중무력 시위는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한 한국 공군의 F-35A, F-15K, KF-16 전투기 16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한 가운데, 서해상 공역에서 공격편대군을 형성해 적 위협에 압도적으로 대응하는 비행이었다.

군 당국은 이번 연합 공중무력시위 비행을 통해 한미 연합방위능력과 태세를 현시함으로써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신속하고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는 강력한 능력과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북한이 지난 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을 한꺼번에 쏘는 도발을 하자, 한미 연합군은 6일 지대지미사일 에이태킴스(ATACMS) 8발을 대응 사격했다.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하여 한·미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