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00선 붕괴…코스닥 730선 깨져


코스피 2300선 하회, 1년 8개월만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코스피지수가 1년 8개월여 만에 2300선 아래로 떨어졌다.

1일 오후 2시15분 현재 코스피는 전일 대비 37.10포인트(1.59%) 하락한 2295.04를 나타내고 있다. 코스피가 2300선 아래로 하락한 것은 지난 2020년 11월 2일(장중 2267.95)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이 2천873억원, 기관이 178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개인은 2천951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전일보다 1.75% 하락한 5만6천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5만5천900원까지 하락해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이 7% 이상 급락하고 있고 카카오, SK하이닉스, 삼성SDI 등은 4%대 약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신한지주, 기아, 현대모비스 등은 오르고 있다.

업종별로 섬유의복, 의료정밀, 전기전자, 종이목재, 서비스업 등은 하락하는 반면 통신업, 음식료업, 보험업, 건설업은 상승 중이다.

코스피지수가 2300선 아래를 하회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도 730선 아래로 떨어졌다. [사진=조은수 기자]

코스닥지수는 전일보다 18.86포인트(2.53%) 하락한 726.58에 거래 중이다.

외국인이 1천319억원, 기관이 595억원을 팔고 있다. 반면 개인은 2천308억원을 사들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에코프로, 엘앤에프, 알테오젠, 씨젠 등이 5~6%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펄어비스, 솔브레인, 에스티팜 등도 하락 중이다. 반면 위메이드, 리노공업 등은 상승하고 있다.

전 업종이 하락하는 가운데 음식료담배가 5% 이상 빠지고 있고 전기전자, IT부품, 신성장기업, 출판매체, 화학, 중견기업, 기타서비스, 제조 등이 3%대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같은시각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3원(0.02%) 하락한 1천298.1원에 가격을 형성하고 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