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지능형 CCTV 인증 분야 10종 확대


실종‧익수‧화재 영상 분석·탐지 성능시험 시행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정부가 지능형 CCTV 시험‧인증 분야를 기존 7종에서 10종으로 확대한다.

KISA 나주청사 전경 [사진=KIS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원장 이원태)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와 함께 실종자‧익수자‧화재 탐지까지 인증 분야를 확대하고, 드론을 활용한 영상 식별 성능시험을 오는 11일부터 시행한다고 6일 발표했다.

지능형 CCTV 성능시험·인증제는 영상 내에서 발생하는 이벤트를 얼마나 잘 탐지하고 판별하는지 시험·인증하는 제도다. 기존에는 배회와 침입, 유기, 방화 등 7종으로 한정됐다.

KISA는 경찰‧소방에서 실종자 수색 등을 위해 드론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하고 있지만 성능 평가 제도가 없는 상황을 감안, 시험 분야를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KISA는 기업이 자체적으로 성능을 평가해 볼 수 있도록 배포용 영상을 제공한다. 시험 절차와 신청 등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지능형 CCTV 수요처와 협력해 시장에서 요구되는 성능 수준을 논의하고 제품 도입 시 해당 인증이 지표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광희 KISA 디지털보안산업본부장은 "재난재해 방지 등 사회안전망 구축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지능형 CCTV 시험·인증 분야를 확대했다"며 "사건·사고 현장에서의 대응 능력이 강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