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게임즈, '대항해시대 오리진' 사전 선단명 생성·서버 선점 시작


8월16일까지 3주간 선단명 선점 시 서버 내에서 독점 사용 혜택 제공

[사진=라인게임즈]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가 오는 8월16일까지 3주간 '대항해시대 오리진'에서 이용자를 대상으로 사전 선단명 생성 및 서버 선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번 이벤트는 26일 낮 12시부터 진행됐으며 사전예약 페이지에 표기된 안내 문구에 따라 참여할 수 있다.

선단명은 대항해시대 오리진에서 이용할 닉네임을 뜻한다. 이를 미리 선점하면 게임 출시부터 이용자 계정이 속해 있는 서버 내에서 해당 선단명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서버는 게임 특성을 반영해 '태평양', '대서양', '인도양' 등 대양의 이름으로 구성됐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출시를 앞두고 현재 사전예약을 진행중이다. 사전예약 페이지와 구글 플레이스토어, 대항해시대 오리진 플로어(FLOOR)를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한정 아이템을 포함해 다양한 게임 아이템이 혜택으로 제공된다.

한편 대항해시대 오리진은 코에이테크모게임스(대표 코이누마 히사시)의 '대항해시대' 시리즈 발매 30주년을 기념하는 오픈월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타이틀이다. 모티프(대표 이득규)와 코에이테크모게임스가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이며, 올 3분기 모바일(AOS, iOS)과 PC(FLOOR) 플랫폼을 통해 그랜드 론칭(국내) 예정이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