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민선8기 첫 정무부지사·행정시장 임용 후보자 발표


정무부지사 김희현, 제주시장 강병삼, 서귀포시장 이종우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제주도, 민선8기 첫 정무부지사·행정시장 임용 후보자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김희현 정무부지사 지명자, 강병삼 제주시장 임용후보자, 이종우 서귀포시장 임용후보자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는 민선8기 첫 정무부지사와 행정시장 임용 후보자를 27일 발표했다.

이날 제주도는 정무부지사에 김희현 전 제주특별자치도의원을 지명했다. 김희현 정무부지사 지명자는 3선 도의원 출신으로 2010년부터 2022년까지 농수축지식산업위원회 위원장, 문화관광스포츠위원회 위원장, 부의장 등 다양한 분야의 의정활동을 통해 쌓아온 전문성과 도민소통 경험을 바탕으로 오영훈 도정 구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어 개방형직위 행정시장 임용후보자 선발 결과도 발표했다. 제주시장은 강병삼 변호사, 서귀포시장은 이종우 전 남제주군의원이다.

강병삼 제주시장 임용후보자는 제주대학교 로스쿨 1기 출신 변호사로 '법률사무소 강' 대표 변호사다. 제주지방법원 국선변호운영위원, 제주도교육청 행정심판위원 등의 활동을 통해 행정과 도민간의 소통과 조정자 역할을 해왔다.

이종우 서귀포시장 임용후보자는 초대 남제주군의원 출신으로 지방자치제가 부활한 1991년부터 2002년까지 의장 등 남제주군의회 의원으로 활동했고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한국마사회 사업운영본부장을 역임한 바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향후 정무부지사와 행정시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도의회 인사 청문을 요청하고, 그 결과에 따라 최종 임용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