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이브, 황당한 흑인 비하 논란에 결국 사과까지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이브가 때아닌 흑인 비하 논란에 휩싸여 결국 사과까지 했다.

이브는 지난 28일 팬덤 플랫폼 '팹(Fab)'에 알러지 반응으로 퉁퉁 부은 자신의 입술 사진을 올렸다.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이브. [사진=이브 SNS]

이를 본 한 누리꾼이 '달려라 하니'에 나오는 만화 캐릭터 '고은애'를 닮은 것 같다고 하자 이브는 이내 자신의 프로필 사진을 고은애로 바꿨고 이후 사건이 발생했다.

이브의 프로필 사진을 본 해외 누리꾼들이 "곱슬머리와 두꺼운 입술 캐릭터는 흑인을 비하하는 것이다" "'블랙페이스'를 나타내는 인종차별적인 캐릭터"라며 이브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달려라 하니' 등장 캐릭터 고은애. [사진=KBS2 TV 만화 '달려라 하니']

이브 팬들의 상황 설명에도 해외 누리꾼들의 항의는 계속됐고 이에 이브는 프로필 사진을 변경 후 사과했다.

이브는 "제가 고은애라는 캐릭터를 프로필 사진으로 해서 많이 속상하셨나 보다"며 "저는 한국의 고전 만화 캐릭터였기에 사용했던 것인데 불쾌감을 살 수 있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속상해하신 여러분들께 사과한다. 다음부터는 캐릭터를 사용하기 전에 오해를 살 수 있는 요소가 있는지 한 번 더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한국인이 한국 캐릭터를 사용한 건데 왜 사과해야 하나" "한국인은 곱슬머리에 입술 두꺼우면 안 되나. 그게 인종차별 아니냐"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