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오는 16일 용산서 빌 게이츠 만난다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이자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인 빌 게이츠와 만나다.

10일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다음 주에 방한하는 게이츠 이사장과 오는 16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빌 게이츠

게이츠 이사장은 오는 15일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한다. 게이츠 이사장은 16일 국회에서 김진표 국회의장과 환담을 가진 후 국회에서 '코로나19 국제공조'주제로 연설할 예정이다.

연설 이후 게이츠 이사장은 용산으로 이동해 윤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윤 대통령과의 면담은 게이츠 재단 측에서 먼저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게이츠 이사장과 만나 저개발 국가 백신 지원 등 글로벌 보건 협력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