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LH 사장, 文정부 대형 공공기관장 中 첫 사의 표명


전주 원희룡 국토부 장관에 사퇴 의사 전달…내주 퇴임 절차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사장이 사의를 밝혔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대형 공공기관장 가운데 사퇴 의사를 밝힌 것은 김 사장이 처음이다.

11일 정부와 국회에 따르면 김현준 LH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4년 4월로 1년 8개월 이상 남았다.

김 사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들어와 국세청장을 지냈고, 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 제기 직후인 지난해 4월 LH 사장 자리에 올랐다.

김현준 LH 사장. [사진=LH]

김 사장은 취임 후 모든 직원의 재산등록제를 도입하는 등 부동산 투기 등 부정부패 재발 방지 시스템을 구축, LH 혁신위원회·적극행정 위원회를 신설해 조직 쇄신에 앞장섰다.

한편, 김 사장의 사임으로 LH와 국토부는 내주 중 퇴임 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후임 사장으로는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 설계를 주도한 김경환 전 서강대 교수와 심교언 건국대 교수, 이한준 전 경기도시공사 사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