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부총리, 이재명 의원 '민영화 반대'에 "뜬금 없는 지적"


"국유자산 매각 방침은 방치된 재산 매각…민영화 관계 없어"

[아이뉴스24 배태호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국유재산 민영화 반대' 발언에 대해 "뜬금 없는 지적"이라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일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배태호 기자]

추 부총리는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을 찾아 윤석열 정부의 국유자산 매각 방침에 대해 전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SNS를 통해 올린 발언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오는 28일 치러질 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서 선두 주자를 지키고 있는 이재명 의원은 연일 '강경한 대정부 투쟁'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현 정부의 국유재산 매각 방침에 반발해 이를 저지하기 위한 법 개정 추진이 대표적 사례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부의 국유자산 매각 방침에 대해 어제(10일) '국유재산 민영화'라고 규정하고 "정부의 국유재산 민각 매각은 '허리띠 졸라매기'가 아닌 '소수 특권층 배불리기'"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이와 함께 이 의원은 "기획재정부와 국회가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국유재산을 팔지 못하도록 국유재산법 개정부터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추경호 부총리는 "(현 정부의 국유자산 매각 방침은) 처음 설명드릴 때부터 민영화와 관계없다고 말씀드렸는데 왜 자꾸 민영화가 나오는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추 부총리는 "전국 국유재산 종 장기간 방치된 재산을 매각하는 것"이라며, 이재명 의원의 비난에 대해 "근거 없는 상상력이 야당 정치인 사이에서 왜 나오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와 함께 추경호 부총리는 이날 오전 발표된 전국지표조사(NBS)에서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대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61%를 기록한 것에 대해 "더 분발해서 민생물가가 안정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경제 체질이 튼튼해질 수 있도록 구조 개혁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배태호 기자(bt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