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역점업무 추진 부서 신설


조직개편안 확정…중복부서는 통폐합

[아이뉴스24 이은경 기자]전라북도 전주시는 민선8기 출범에 발맞춰 강한 경제. 전주,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를 목표로 ▲시정 운영 동력 확보 ▲효율적인 업무추진 ▲중앙부처 정책 기조 등을 고려한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조직개편을 통해 민선8기 시정 목표 달성과 업무의 효율성을 위해 역점업무 추진부서는 신설하고, 중복되거나 기능이 쇠퇴한 분야는 통·폐합하기로 했다.

전라북도 전주시청 전경 [사진=전주시]

조직개편안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대규모 개발사업과 재개발·재건축 등 민선8기 핵심 공약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목적으로 시장 직속 전담기구인 미래성장지원실이 설치된다.

기존 도시공간혁신추진단이 재편되는 미래성장지원실은 ▲종합경기장개발과 ▲재개발재건축과 ▲도시개발과 ▲도시정비과를 두고 핵심 공약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게 된다.

시는 미래먹거리가 될 신성장산업 확장과 전주형 일자리 창출 등 경제도시로의 체질 개선을 위해 경제산업 분야 기능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기존 신성장사회연대경제국은 경제산업국으로 명칭을 바꾸고, 미래산업 육성을 위한 신성장산업과와 소상공인 지원 등을 담당할 민생경제과를 신설한다. 일자리정책과의 기능을 보강하기로 했다.

효과적인 민원 응대와 현장 중심의 행정처리를 위해 본청에 있는 청소·공원·녹지 민원 관련 업무는 완산·덕진구청으로 이관한다.

시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정책적 직관성을 확보하고 중앙부처·전북도와의 연계성을 고려해 행정기구 명칭도 바꾸기로 했다.

신성장사회연대경제국은 경제산업국으로, 생태도시국은 도시건설안전국으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는 자원순환본부로, 맑은물사업본부는 상하수도본부로, 책의도시인문교육본부는 도서관본부 등으로 각각 변경할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존 5국 1단 2구 2직속 8사업소 88과·담당관 편제는 1실 5국 2구 2직속 10사업소 86과·담당관으로 개편되며, 국·과 단위 기구 수는 변동이 없다.

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조례안을 오는 19일부터 29일까지 10일간 입법예고를 해 시민들의 의견을 모을 계획이다.

박형배 전주부시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8기 시정의 핵심인 강한 경제력을 바탕으로 문화 중심지 전주 만들기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전주=이은경 기자(cc1004@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