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성남시 중∙고생 대상 탄소 중립 교육 나선다


'2022 기후위기 시대 더 나은 생활! 행동하는 성남' 선언식 개최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미래세대 주역인 중∙고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다.

SK C&C 분당 사옥 [사진=SK C&C]

SK C&C(대표 박성하)는 성남시 분당에 위치한 성남시니어산업혁신센터에서 성남시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 중립 실천 프로젝트 '2022 기후위기 시대 더 나은 생활! 행동하는 성남' 공동 선언식을 개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우선 성남시 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중∙고생을 위한 탄소 중립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을 보급에 나선다.

학생 눈높이에 맞춘 자체 개발 교재 ‘환경과 탄소중립 이야기’를 강의 자료로 제공하고, 탄소 중립 교육 전문 강사 육성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경기도 내 경력단절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탄소중립 교육지도 강사 양성과정’을 운영해 전문강사 27명을 배출했다.

또한 6월과 7월 두 달에 걸쳐 백현중학교, 위례 한빛고등학교, 삼평중학교 등 성남시 지역 7개 중∙고등학교에서 ESG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했다.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탄소중립 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SK C&C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실천 앱 ’행가래’도 지원된다.

탄소중립 교육 프로그램 참여 학교 학생들은 학교별 행가래 앱을 다운받아 ▲머그컵∙텀블러 쓰기 ▲학생식당 잔반 안 남기기 ▲교실 미사용 전기 끄기 등을 통해 탄소중립 포인트를 모을 수 있다.

또 지역 사회 기업∙기관들도 기부를 통해 학생들이 탄소중립을 실천할 수 있도록 후원에 나선다.

학생들이 모은 탄소중립 포인트는 학생들이 직접 선정한 관내 복지시설이나 취약계층 지원 사업 등에 기부할 수 있다.

안석호 SK C&C 행복추진 센터장은 “성남시 외에 서울과 강원도에서도 여러 기관 및 기업과 협력 속에 중∙고생 대상 탄소 중립 교육을 진행 중”이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 참여와 협력을 통해 우리 미래세대가 건강한 시민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