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드림클래스, 중학생 대상 '꿈을 찾는 드림 페어' 개최


진로·전공 탐색 기회 제공…대학생 멘토가 직접 전공 소개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이 여름방학을 맞아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중학생을 대상으로 '꿈'을 응원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삼성은 이달 9일부터 12일까지 온라인으로 '꿈을 찾는 드림 페어(Dream Fair)'를 진행한다. 중학생들에게 진로·전공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 '삼성드림클래스' 활동을 응원하기 위해 실시됐다.

지난 2012년부터 시작된 '삼성드림클래스'는 지난해 9월부터 프로그램을 전면 개편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로 달라진 교육 환경에 대응하고, 교육 여건에 따라 청소년들의 꿈의 격차가 커지는 사회 문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방과 후 수업 형태로 진행되던 교육을 온라인 과정으로 전환했다.

삼성드림클래스 '꿈을 찾는 드림 페어' 포스터 [사진=삼성]

또 기존 영어·수학 등 기초학습 지원에 더해 중학생들이 '미래의 꿈'을 찾고, 소프트웨어·글로벌 역량 등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 과정을 대폭 보강했다.

'삼성드림클래스'에는 전국 중학생 5천 명이 참여하고 있다. 500명의 대학생이 담임 교사 역할을 하고, 100명의 삼성 임직원은 재능 기부 형태로 진로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은 대학생 멘토가 직접 본인의 전공과 대학 생활을 중학생에게 소개하고 실시간으로 소통하는 '대학 전공 박람회'가 개최됐다. '대학 전공 박람회'에서는 총 8개 계열(인문, 사회, 교육, 공학, 자연, 의약, 예체능, 융합)에서 각 7개의 전공학과가 소개돼 총 56개의 다양한 전공 분야가 선보여졌다.

박람회에 참여한 서울 옥정중학교 2학년 박혜진 학생은 "미래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로 향후 진로를 결정할 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람회 첫날에는 신종호 서울대학교 교육학과 교수가 대학 진학의 의미, 진로와 진학 설계를 주제로 강연했다. 신 교수는 "급격한 사회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미래 역량 함량을 위해 가는 곳이 대학"이라며 "각자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방향으로 진로 설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6월 '삼성드림클래스'에 참여하는 강원도 철원중학교 학생들이 진로 탐색을 위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삼성]

12일에는 중학생들을 응원하기 위한 '드림 페스티벌'이 열렸다. 이 자리에서는 각계각층에서 보내온 격려의 메시지가 공유됐다.

한국인 최초로 수학계의 노벨상 격인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 교수는 "사람의 지성은 무한히 서로 다른 방식으로 다양해 우리의 생각하는 힘은 1차원의 자 위에 수치화해서 많고 적고, 길고 짧고를 쉽게 말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교육 제도하에서는 학생들의 능력이 수치화되고 객관화되는데, 이 때문에 스스로를 과소평가하지 말아 달라"며 "건강한 마음으로 즐겁게 공부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최영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회공헌업무총괄 사장은 "모든 성취는 꿈꾸는 것에서부터 시작되므로 두려워하지 말고 마음껏 꿈꿔 달라"며 "삼성도 최선을 다해 여러분들의 꿈을 향한 여정을 돕겠다"고 말했다.

'삼성드림클래스'는 지난 1년간 온라인 수업과 멘토링 외에도 다양한 직업체험을 위한 현장 방문 행사와 직접 대학생을 만나 진로에 대해 상담하는 심도깊은 멘토링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5월부터 두 달간 134명의 대학생 멘토가 전국 92개 중학교를 직접 방문해 1천76명의 중학생들을 만나 진로 상담과 활기찬 학교 생활을 위한 다양한 이야기들을 나누는 '찾아가는 멘토링' 행사도 진행됐다. 6월에는 강원도, 충청남도, 경기도 내 중학생 190명이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에버랜드, 리움미술관을 방문했다.

'삼성드림클래스' 참여 중학생들은 스마트폰 개발자, 미술관 큐레이터, 동물 사육사 등 다양한 직군의 삼성 임직원들을 만나 직업의 세계에 대해 알아보는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