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캐피탈, 2Q 순이익 전년比 65%↑


성장과 안전성 모두 잡았다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여신전문금융회사 한국캐피탈이 기준금리 인상에도 성장과 안전성을 모두 개선하는데 성공했다.

한국캐피탈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54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7.7% 증가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사진=한국캐피탈]

한국캐피탈은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54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7.7%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순이익은 415억원으로 80.1% 증가했다.

2분기는 영업이익 252억원, 순이익 1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52.6%, 64.7%씩 증가했다. 자산총계는 3조 5,66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254억원(17.3%) 늘었다.

한국캐피탈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 규제 강화 등 어려워진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실적이 개선됐다”며 “특히 재무 안전성 지표인 레버리지 배율은 8.2배로 1분기 8.5배 대비 0.3포인트 낮췄다”고 말했다.

이어 “당국에서 2025년까지 낮추라고 제시한 8배에 근접했다”며 “지속적인 금융시장 불안으로 부실에 대한 리스크가 높아졌음에도 1개월 이상 연체율은 1.18%로 매우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